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우리는 누군가를 끊임없이 만나고 헤어지기를 반복합니다.

우리는 어떤 친구와 함께할까요.

우리는 어떤 친구가 되어있을까요.

삶의 성적표는 우리가 어떤 친구를 만나고 어떤 친구가 되어있느냐로

드러난다고 생각합니다.



네 가지 유형의 친구 




세상에서 말하는 친구는 네 가지 유형의 친구가 있습니다.

첫 번째 친구는 꽃과 같은 친구입니다.
꽃이 피어 예쁠 때는 그 아름다움에 찬사를 아끼지 않습니다.
그러나 꽃이 지거나 시들게 되면 돌아보는 이가 하나도 없듯이,
자기 좋을 때만 찾아오는 친구입니다.

두 번째 친구는 저울과 같은 친구입니다.
저울은 무게에 따라 이쪽으로 또는 저쪽으로 기웁니다.
그처럼 본인에게 이익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큰 이익 쪽으로만 움직이는 친구입니다.

세 번째 친구는 산과 같은 친구입니다.
산은 많은 새와 짐승들의 안식처입니다.
머리 있어도, 가까이 있어도 늘 그 자리에서 반겨줍니다.
그처럼 생각만 해도 편안하고 마음 든든한 친구입니다.

네 번째 친구는 땅과 같은 친구입니다.
땅은 생명의 싹을 틔워주고 곡식을 길러내며
그 어떤 차별 없이 누구에게나 조건 없이 자신을 내어줍니다.
늘 한결같은 마음으로 응원해주고 믿어주는 친구입니다.

==========================================

세상을 살다 보면 수많은 친구를 사귀게 됩니다.
어릴 적 추억을 함께 공유했던 죽마고우도 있고,
학창시절을 함께 한 동창 친구도 있습니다.
사회에 나와선 희로애락을 함께하는 직장 친구도 있습니다.

그들에게 당신은 어떤 친구일까요?
또, 수많은 친구 중 당신에게 꽃과 같고, 
저울과 같고, 산과 같고, 땅과 같은
친구는 어떤 친구일까요?

이 글을 읽는 이 순간 친구에 관한 생각을 해보세요.
인생을 돌아보는 큰 계기가 될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평범한 선생님은 말을 하고,
좋은 선생님은 설명을 하며,
뛰어난 선생님은 몸소 보여주고,
위대한 선생님은 영감을 준다.”

- 윌리엄 워드·-

우리는 오늘도 누군가를 만나면서 인생을 생각합니다.

그 생각속에서 우리는 누군가에게 

때로는 누군가의 친구가되거나 스쳐지나가는 인연이 되겠지요.

삶의 답이 바로 여기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