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나이가 들어갈수록 친구가 필요하다. 그리고 친구의 존재는 내가 살아온 발자취이다.
    동서고금 2011. 11. 18. 10:54
    반응형
    


    ♡ ...나이가 들면서 더 필요한 친구...♡
                

             
    사랑하는 사람보다는
                좋은 친구가 더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만나기 전부터 벌써 가슴이 뛰고
                바라보는 것에 만족해야 하는
                그런 사람 보다는
                곁에 있다는 사실 만으로
                편안하게 느껴지는
                그런 사람이 더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길을 걸을때
                옷깃스칠 것이 염려되어
                일정한 간격을 두고 걸어야하는
                그런 사람 보다는
                어깨에 손하나 아무렇지 않게
                걸치고 걸을 수 있는 사람이
                더 간절해질 때가 있습니다.
                

               

     


                너무 커서, 너무 소중하게 느껴져서
                자신을 한없이 작고 초라하게 만드는
                그런 사람보다는
                자신과 비록 어울리지는 않지만
                부드러운 미소를 주고 받을 수 있는 사람이
                더 절실 해질 때가 있습니다.
                

               

     


                말할수 없는 사랑 때문에 가슴이 답답 해지고
                하고픈 말이 너무 많아도
                상처 받으며 아파 할까봐
                차라리 혼자 삼키고
                말없이 웃음만을 건네 주어야 하는
                그런 사람보다는
                허물없이 농담을 주고 받을 수 있는
                사람이 더 절실 해질 때가 있습니다.
               

               

     


                괴로울때 찻잔을 앞에두고
                마주할수 있는 사람
                밤새껏 투정을 해도 다음날 웃으며 편안하게
                다시 만날 수있는 사람
                이런 사람이 더
                의미 있을수 있습니다.
                

               

     


                어쩌면 나이가 들수록
                비위 맞추며 사는게 버거워
                내 속내를 맘 편히 덜어놓고 받아 주는
                친구하나 있었으면 하는
                바램 탓 이겠지요
               <모셔온 글>

    좋은 친구와 마음이 통하는 친구는 모두의 로망일지도 모른다.
    주변에 그러한 친구가 있다면 당신의 잘 살아오신 것입니다.
    만일 언듯 그러한 생각이 생각나지 않는다면
    죄송합니다만, 당신의 인생이 나눔과 배려에 인색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