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와 여우의 삶과 향기

2010. 12. 31. 21:12마늘과 생강



♥버리고 비우는 일

 

 

버리고 비우는 일은
결코 소극적인 삶이 아니라 합니다
그것은 지혜로운 삶의 선택이라 합니다.

 

 버리고 비우지 않고서는
새로운 것이 들어설 수가 없는 것일테지요
일상의 소용돌이에서
한 생각 돌이켜 선뜻 버리고 떠날 수 있는 용기
그것은 새로운 삶의 출발로 이어질 수 있을 것입니다.

 

 

 

미련없이 자신을 떨치고 때가 되면
푸르게 푸르게 잎을 틔우는 나무를
보십시요. 찌들고 지쳐서
뒷걸음치는 일상의 삶에서 자유함을 얻으려면
부단히 자신을 비우고

 버릴 수 있는 그런 결단과
용기가 있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오늘의 삶이 힘들다는 생각은
누구나 갖는 마음의 짐일 테지요.

 

 욕심을 제하면 늘 행복함을 알면서도
선뜻 버리지 못함은
삶의 힘듦 보다는 내면의 욕망이
자아를 지배하고 있기 때문인가 합니다.

 흔들림이 없어야 할 불혹에도
버림의 지혜를 깨우치지 못하는 것은
살아온 것에 대한 아쉬움과 나이가 들어간다는 것에 대한
초조함이 아닌가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나태해진 지성과 길들여진 관능을
조금씩 조금씩 버리고
아름다움과 너그러움으로 채워가는
참다운 지혜가 바로 마음을 비우는
것에서부터 출발한다는 것,
잊지 않으리라는 다짐도 해봅니다.

 흐뭇함이 배어있는 감동....
정갈함이 묻어있는 손길....
당당함이 고동치는 맥박....

 사랑함이 피어나는 인생을 위해 마음 비우기를...
미움과 욕심 버리기를
열심히 연습해야 할 것 같습니다.
<모셔온 글>.
--------------------------------------------------------

 가장 힘든 삶의 지혜가 비우고 버리고 놓는 습관이라고 합니다.

하루하루의 힘든 시간속에서도 우리는 본능적으로 채우고 모으고 쌓는데 익숙해져 있습니다.
놓으면 편하고 행복하고 다른 세상을 살게 됨을 알고 있으면서도 삶은 희망으로 가득차야 함을 알고 있으면서도 우리는 질시와 욕심으로 채우는 것에 익숙해져 있습니다.

하루에 한번 씩 자신을 비우는 연습을 합시다.
하루에 한번은 반드시 나누는 연습을 합시다.
하루에 한번은 반드시 스스로 내일에 대한 생각을 합시다.
죽음을 생각하는 습관도 자신의 비우는 습관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