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인테리어 2016. 9. 3. 20:13
반응형

공간은 살아있다.거실과 욕실 그리고 다양한 여백의 공간들은

그 공간의 주인공들의 의도에 맞게 연출되어지지만, 

연출된 후에는 다시 인간의

삶에 영향을 미친다. 

행복한 삶은 지속적인 변화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고, 이 가능성은 현실화되었을 때 그 가치가 있다.

 

 

 

 

 

 

당신이 생각하는 작은 공간속에 연출된 가구와 소품의 

연출은 스스로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삶의 질을 바꾼다.

 

 

 

 

스스로 연출된 공간속에 리폼을 통해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가는 재미가 솔솔하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거실인테리어 2016. 8. 29. 14:09
반응형

거실은 그 자체만으로 대화의 공간이다.

자연스럽게 자리잡은 가족의 모습은 서로간의 안부와 현황을

자연스럽게 드러내고 물어보는 자리가 된다.

삶이 그 무엇이든, 그 시작과 끝에는 자신의 가족이 있다.

가족과 함께하는 소통의 공간으로서 거실리모델링은 

소중한 가치의 시도다.

 

 

 

 

 

소소한 가구와 소품의 변화만으로 거실은 새로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실내인테리어 2015. 4. 19. 12:17
반응형

행복하고 싶다면 변화에 함께하시기 바랍니다.

늦은 시간까지 함께하는 일이 잦다면 당신의 삶은 보다 자유롭게

성장할 것입니다.

가족과.

그러나 그러한 가족과의 만남과 인연의 소중함은 가정과

주거공간이라는 물적인 토대위에서 이루어진답니다.

인테리어가 잘된 집은 멋진 문화공간입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실내인테리어 2015. 4. 12. 12:20
반응형

변화는 안정감을 가져오는 역설적인 면을 지닌다.

지나친 급변은 삶의 불안감을 조성하지만, 지속적인 그러나 단계적인

변화는 삶의 질을 높이고 삶의 새로운 면을 극대화한다.

행복한 삶은 이러한 변화의 장에서 존재하는 하나의 과정이면서

결과물이다.

인테리어가 잘된 집은 삶의 활기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실내인테리어 2015. 3. 31. 16:18
반응형

인테리어디자인은 공간속에 연출되어지는 삶의 

지혜로움이다.

가구와 소품의 아름다움만이 아니라,

그 공간주인공의 멋진 사고와 화려한 삶의 연출이 바로

그 인테리어디자인의 공간을 연출하고 있다.

 

 

 

 

 

 

 

 

 

 

 

 

 

 조금은 남다른 공간의 변화가 가구와 소품을 통해서 더욱

빛나고 있습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실내인테리어 2015. 3. 20. 11:12
반응형

공간은 죽은 무생명들의 단순한 나열이 아니다.


지속적인 공간변화가 존재한다면 공간은 지속적으로 그 가치를

이어간다. 공간의 멋진 연출은 역으로 그 공간을 점하는 이들의 삶을

멋지게 변화시킨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실내인테리어 2015. 3. 13. 11:39
반응형

공간에 대한 비용은 자신과 가족에 대한 투자이다.

인테리어디자인은 결코 소비적인 삶의 태도가 아니다.

공간의 변화는 결국, 삶의 질을 높이는 멋진 시도이다.

인테리어가 잘된 집은 공간속에 문화를 깃들게 합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실내인테리어 2014. 12. 25. 13:21
반응형

생각을 바꾸고 싶다면 공간을 바꾸어라.

지루해지고 무미건조해진 삶의 틀을 바꾸고 싶다면 가장 먼저 자신의

주변을 정리하고 새로운 분위기를 연출해라.

인테리어디자인이 필요한 이유이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