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당신에게는 어떤 친구가 있습니까.

2013. 10. 26. 14:49 | Posted by 계영배

 

      내 마음을 주고 싶은 친구



      생각이 깊은 친구를 만나고 싶네
      그런 친구는 정신이 건강하여
      남의 아픔에서 자신의 행복을 찾으려 하진 않겠지

      머리에서 발끝까지 명품을 두르고
      몇 푼 안되는 콩나물값에 핏대 세우는 까탈스런
      친구보다는 조그만 기쁨에도 감사할 줄 알고
      행복해서 죽겠다는 표정으로 목젖이 다 드러나도록
      웃을 수 있는 친구를 만나고 싶네

      화장기 없는 얼굴에
      빨간 립스틱 쓱쓱 문질러 바르고
      비 오는 날 예고 없이 찾아와서는
      애호박 채 썰어 전을 부쳐 먹고
      변두리 찻 집에서 커피 한잔을 마셔도
      마음이 절로 편한 친구였으면 좋겠네

      때로는 억울한 일 횡재한 일
      울다가 웃다가
      소낙비 내리듯 거침없이 쏟아부어도
      그저 넉넉한 가슴으로 그래그래 하며
      내 이야기를 끝까지 들어주고 삶의 긴장을 풀어주는
      큰 나무 같은 친구였으면 좋겠네

      마음 씀씀이가 비 그친 하늘 닮은 친구 하나
      내 우정의 빈터에 조심스레 들이고

      그에게 가장 미더운 친구
      그에게 가장 순수한 친구
      그에게 가장 힘이되는 친구

      그에게 가장 의지가 되는 친구로
      나도 그의 맑은 하늘이 되고싶네





      - '여백이 있는 풍경' 중에서 -


주머니에 한푼없어도 만날 수 있는 친구,

아무런 부담없이 만날 수 있는 친구,

아무 생각없이 만나도 밤새도록 할 이야기가 넘치는 친구.

항상 무엇인가를 챙겨주고 싶은 친구

보고만 있어도 영혼이 맑아질 것 같은 친구

이런 친구가 있는 이들은 행복할 것이다.

Comment


진정한 친구, 우정 그리고 인생




친구를 갖는 다는 것은 또 하나의 인생을 갖는 것이다.
-(그라시안)-


사랑이나 지성보다도 더 귀하고
나를 행복하게 해준 것은 우정이다.
-(헤르만 헤세)-



친구는 나의 기쁨을 배로하고 슬픔을 반으로 한다.
-(키케로)-



좋은 친구가 생기기를 기다리는 것 보다
스스로가 누군가의 친구가 되었을 때 행복하다.
-(러셀)-



나보다는 상대방을 생각하는 우정,
이러한 우정은 어떠한 어려움도 뚫고 나아간다.
-(무어)-



친구가 없는 것만큼 적막한 것은 없다.
우정은 기쁨을 더해주고 슬픔을 감해주기 때문이다.
-(그라시안)-



우정은 날개 없는 사랑이다.
-(바이런)-



참된 우정은 앞과 뒤가 같다.
앞은 장미로 보이고 뒤는 가시로 보이는 것이 아니다.
그러므로 참다운 우정은 삶의 마지막 날까지변하지 않는다.
-(류카이르)-



다정한 벗을 찾기 위해서라면 천리 길도 멀지 않다.  
-(톨스토이)-



친구를 얻는 유일한 방법은 스스로 완전한 친구가 되는 것이다.  
-(에머슨)-



친구란 두 신체로 겹쳐진 하나의 영혼이다.
-(아리스토레스)-


= 좋은 글 중에서 =

당신에게는 소중한 친구가 있는가?
아니 친구처럼 소통할 수 있는 누군가가 있는가?
만일 없다면 당신도 누군가의 친구가 아닌 채로 있는 것이다.
누군가의 맹목적인 우정을 기대하기 보다
누군가의 우정의 대상이 되어주자.
우정이 운명처럼 당신의 우산이 되어준다.

Comment

내 친구이니까요..우정의 진실된 모습

2009. 12. 12. 16:16 | Posted by 계영배

1970년 월남전이 한창이던 어느날 미국인 선교사들이 운영하는 한
고아원에 박격폭탄이 떨어졌다. 이웃 마을 사림들이 달려가
보니 이미 목숨을 잃은 선교사들 틈에 부상당한 아이들이 피를 흘리고 있었다.

 

미국인으로 구성된 의료진들이 아이들을 열심히 치료했으나 구급약과 의료시설은 턱없이 부족했다.

특히 피를 너무 많이 흘린
한 소녀에게 곧 수혈을 해야 했지만 보관된 혈액이 없었기 때문에 의사들과 간호사는 급한 나머지 각자의 피를
수혈하려고
했다.
그러나 소녀와 같은 혈액형을 가진 사람은 한 사람도 없었다.

 

궁리 끝에 한 의사가 건강한 아이들을 한자리에 모이게 한 후 어설픈
월남어로 헌혈할 사람은 손을 들라고 했다.

그러나 손을
드는 아이는 아무도 없었다. 하는 수 없이 의사가 강당에서 내려오려 할 때였다. 한 소년이 슬며시 손을 들었다.

다행히 소년은
소녀와 같은 혈액형이었다.

잠시 후 소년은 수혈을 받아야 할 소녀와 나란히 누웠다.
간호원이 소년의 팔에 주사 바늘을 꽂았을 때 소년의 눈가에선 눈물이
흘렀다.

소년은 피를 뽑는 동안 간간이 흐느끼기도 하였다. 이상하게 여긴
간호사와 의사들이 ’왜 그러느냐’고 이유를 물었지만
소년은 말을 못
알아듣는 것 같았다.

 

이내 소년은 큰소리로 울기 시작했다. 놀란 간호사가 영어를 할 줄 아는 월남인을 마을에서 데려왔다.

월남인은 소년과 몇
마디를 주고받더니 의료진을 향해 씨익 웃으며
이렇게 말했다.

"소년은 아마도 소녀에게 전부 피를 뽑아 주어야 한다고 생각했나
봅니다. 헌혈을 하면 곧 죽는다고 생각한 거죠. 그래서 울음을
터뜨렸구요."

 

그러자 한 의사가 서툰 월남어로 소년에게 ’죽을 줄 알면서 왜 손을
들었느냐’고 물었다. 소년이 소녀를 쳐다보며 말했다.

"얘는
내 친구니까요."  

---------------------------------------------
목숨이 아닌 돈 때문에 친구를 구렁텅이에 몰아넣고 우정이라는 미명은 서로에게 이익이 될 때만 유효한 인생들이 이 사회의 주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에게 아직 남아 있는 친구가 있다면 그 친구를 힘들게 하지마세요. 그 친구가 힘들어 한다면 자신이 다소 힘들더라도 그 짐을 나누어 들기 바랍니다. 어쩌면 그 친구가 당신을 친구라고 생각하는  이 사회의 오아시스인지도 모릅니다.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