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친구에 관한 짧은 낙서...

 

 

 

 

 

 

 

영국에 있는 한 출판사에서 상금을내걸고 "친구"라는

 

 

 말의 정의를 독자들에게 공모한 적이 있었다.

 

 

 수천이나 되는 응모엽서 중 다음 것들이 선발되었다.

 

 

 

’기쁨은 곱해 주고 고통은나눠 갖는 사람’

 

 ’우리의 침묵을 이해하는 사람’

 

 

 ’많은 동정이 쌓여서 옷을 입고 있는 것’

 

 

 ’언제나 정확한 시간을 가리키고 절대로 멈추지
않은 시계’

 

 하지만 1등은 다음의 글이었다.

 

 친구란 온 세상이 다 내 곁을 떠났을 때

 

 나를 찾아오는 사람이다.’

-카톨릭 굿뉴스-

만일 당신에 삶에 있어서 궁지에 몰려본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친구에 대한 아니 친분이 있는 사람에 대한

개념이 완전히 새롭게 정립되었을 것입니다.

우리는 같은 학교를 나왔거나 같은 직장을 다니는 사람들을
너무나 쉽게 친구라고 부릅니다.

친구를 만나기도 쉽지하고 친구가 되어주기도
쉽지
않습니다.

서로 부담없는 관계만으로 익숙해진 사이는 그 누구라고 할지라고 친구가 아닌 그냥 안면있는 사람입니다.
어디서나 흔히 볼수있는...


 

 


 

Comment

친구를 사귐에는 서로 그 믿음을 알아주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이 없어요.

 

 

 즐거움엔 서로 감동되는 것보다

 

 

또 중요한 것이 없구요.

 

 

군자의 사귐은 담담하기가 물같지만,

 

 

소인의 사귐은 달콤하기가 감주같답니다.

 

 

 

 

어떤일이 일어나더라도,

 

 

친구를 갖고 있다는거야말로, 크나큰 위안과 용기가 되죠.

 

 

친구의 잔치에는 천천히 가더라도,

 

 

불행에는 다른 일을 제쳐두고 황급히 가세요.


----------------------------------------

삶은 격동의 장이고 
사회는 전쟁이라고 일컬어지는 살벌함이 있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공간에 친구화 함께 한다는 것이 
위안이 되고 
자신감이 생긴답니다. 


친구는 의외로 적습니다.
그래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과의 만남은 다양해야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친구가 될 수는 없답니다. 

 

 

옷은 새 것이 좋지만,

 

 

사람은 오래 사귄 사람이 좋답니다.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