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우리는 항상 무엇인가를 선택하고 결정해야 하는 순간에 접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그러나 때로는 선택을 미루거나 결정 자체를 포기하는 순간 삶의 가치가 온전히 보전되는 것을 경험하기도 한다.

 

어느 날 사자 왕은 자기가 어떤 동물들을 지배하고 자신의 위엄이

어느정도 인지 알고 싶어졌다.

그래서 각지에 가신의 도장이 찍힌 통지서를 보내 사자 왕이 각 동물들의 대표를 만나고 싶어한다는 공문을 돌렸다.

통지서에는 한 달 안에 회의를 열 것이고 마지막 날에는 즐거운 원숭이곡예단이 있을 것이라고 쓰여 있었다.

대표들이 도착하자 사자 왕은 그들을 궁으로 안내했다.

<헉! 이게 무슨 궁전이야 완전히 시체보관소네!>

동굴 안에서 풍기는 썩은 동물사체 냄새에 놀라서 동물들은 재빨리 코를 틀어막았다. 곰도 곧바로 손바닥으로 코를 막았는데 그 모습이 워낙 동작이 커서 사자왕의 눈에 띄고 말았다.

사자는 곰의 행동에 몹시 화가나서 즉시 곰을 해치웠다.

이렇게 상황이 무서워지는 순간

아첨쟁이 원숭이는 주절 주절 사자왕과 궁전에 대한 과도한 칭찬을

늘어놓았다.

<친애하는 왕이시여. 왕께서 곰에게 분노하시는 것은 당연합니다.

아니! 이 멋진 발톱과 갈기. 그리고 이 공간에는 무슨 향수라도 뿌려놓은 것인가요. 장미향기가 넘실거리네요.>

원숭이는 사자왕 앞에서 온갖 아첨을 떨었다.

그러나 원숭이의 지나친 아부도 사자의 심기를 거슬렸고, 괴팍한 사자왕에게 희생되고 말았다.

사자는 옆에 있던 여우에게 물었다.

<이봐. 솔직히 말해봐. 이 곳의 냄새가 어떻지?>

그러자 여우는 사자왕에게 용서를 빌며 이렇게 말했다.

<폐하. 저는 심한 감기로 코가 막혀서 오늘 아무 냄새도 맡지 못합니다. 폐하의 질문에 답하지 못하느 저를 용서해주시기 바랍니다.>

이렇게 해서 여우는 위기를 모면했다.

때로는 멍청하고 모르는 척하는 것이 삶의 지혜다.

어느 쪽을 선택하는 불리하고 위험한 상황이 이 세상에는

너무나 많기 때문이다.

선택을 미루고, 거시를 두는 것이 복잡하고 신묘망측한 현대의 삶에서 필수적인 삶의 지혜인것이다.

Comment

바보의 가슴은 그의 입 속에 있지만, 지혜로운 자의 입은 그의
가슴 속에 있다. 
-벤자민 프랭클린-

 

지난 20년동안 나는 다양한 계층의 관객 앞에서 벤자민 프랭클린(18세기에 살았던 미국의 정치가이며 과학자)의 역을 연기해 보였다. 내 관객은 주로 각종 단체나 집회의 참석자들이지만, 나는 특히 학교 학생들 앞에서 연기하는 것을 좋아한다. 필라델피아 지역의 여러 단체들과 연관을 맺고 일할 때 나는 그들에게 지역 공동체에 기여하는 의미에서, 두 학교에서 내가 연기를 해 보일 수 있도록 스폰서가 돼 달라고 요청했다.

내 요청은 흔쾌히 받아들여졌다. 매우 어린 학생들까지 내가 연기하는 벤자민 프랭클린의 역에 담긴 메시지를 잘 이해한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나는 무척 기뻤다. 연기가 끝난 뒤 나는 학생들에게 질문할 기회를 주었다. 내 연기가 너무도 실감이 났던지 학생들은 내가 진짜로 벤자민 프랭클린이기라도 한 것처럼 진지하게 나와의 대화에 참여했다.

한번은 초등학교에서 연기를 마친 뒤 나는 미국 역사를 공부하는 학생들의 질문에 답하기 위해 5학년 교실을 방문했다. 한 학생이 손을 들고 말했다.

"전 당신이 죽었다고 생각했었어요."

이것은 내가 자주 받는 질문이기도 했다.  그 말에 나는 이렇게 대답했다.

"나는 1790년 4월 17일에 84세의 나이로 죽었었지. 그런데 그게 맘에 들지 않아서 다신 그러지 않기로 했어."

나는 얼른 다른 질문들을 주문했고, 교실 맨 뒤에서 손을 드는 한 남자아이를 지목했다.

머뭇거리며 일어난 그 학생은 잠시 망설이다가 물었다.

"당신이 하늘나라에 갔을 때 거기서 우리 엄마를 만나셨나요?"

나는 가슴이 철렁했다. 숨을 데라도 있으면 당장에 숨고 싶은 심정이었다. 머릿속에 떠오르는 것은 ’잘못 대답해선 안된다’는 생각뿐이었다.

나는 알 수 있었다. 열두살이나 먹은 남자아이가 모든 반친구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그런 질문을 한다는 것은 그 일이 최근에 일어났거나 아니면 그 아이에게 가장 중요한 일이라는 것을 의미했다. 무슨 대답을 해야만 했다.

나는 자신도 모르게 이렇게 말했다.

"내가 본 사람이 너의 엄마인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그 분이 너의 엄마라면, 아무튼 내가 본 그 분은 거기서 가장 아름다운 천사였다."

소년의 얼굴에 환한 미소가 떠올랐다. 나는 내가 제대로 대답했음을 알았다. 나는 그 순간에 어디서 그런 대답이 떠올랐는지 아직도 모른다. 아마도 그 곳에 있는 가장 아름다운 천사가 나를 약간 도와줬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랄프 아키볼트


지혜가 무엇일까..대단한 식견이나 전문가적인 지적인 능력이 있다고 지혜로운 것일까.. 아니면 삶속에 필요한 다양한 향기를 뿜어내는 사람들이 지혜로운 것일까...아마도 후자일 것이다.
지식과 지혜는 따로 존재하기도 하고 함께 존재하기도 한다.
그러나 확실한 것은 지혜도 지식도 없는 인간일수로 이것들을 내세운다는 것이다.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