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고금 2011. 3. 10. 00:10
반응형



네 명의 아내를 둔 남자

1막

네 명의 아내를 둔 남자가 있습니다.

그는 첫째를 너무 사랑한 나머지
자나 깨나 늘 곁에 두고 살아갑니다.

둘째는 아주 힘겹게 얻은 아내입니다.
사람들과 피투성이가 되어 싸우면서 쟁취한
아내이니만큼 사랑 또한 극진하기 이를 데 없습니다.
그에게 있어서 둘째는 든든하기 그지없는
城과도 같습니다.

셋째와 그는 특히 마음이 잘 맞아
늘 같이 어울려 다니며 즐거워 합니다.

그러나
넷째에게는 별 관심이 없습니다.
그녀는 늘 하녀 취급을 받았으며,
온갖 굳은 일을 도맡아 했지만
싫은 내색을 전혀 하지 않습니다.
그저 묵묵히 그의 뜻에 순종하기만 합니다.


2막

어느 때 그가 머나먼 나라로 떠나게 되어
첫째에게 같이 가자고 합니다.
그러나 첫째는 냉정히 거절합니다.

둘째에게 가자고 했지만 둘째 역시 거절합니다.
첫째도 안 따라가는데 자기가
왜 가느냐는 것입니다.

그는 셋째에게 같이 가자고 합니다.
셋째는 말합니다.
“성문 밖까지 배웅해 줄 수는 있지만
같이 갈 수 없습니다”라고.

그는 넷째에게 같이 가자고 합니다.
넷째는 말합니다
“당신이 가는 곳이면 어디든 따라가겠습니다.”
이렇게 하여 그는 넷째 부인만을 데리고
머나먼 나라로 떠나갑니다.


3막

[잡아함경]에 나오는 이 이야기의 '머나먼 나라’는
저승길을 말합니다.

그리고 '아내'들은 살면서 아내처럼 버릴 수 없는
네 가지를 비유하는 것입니다.


첫째 아내는 육체를 비유합니다.
육체가 곧 나라고 생각하며 함께 살아가지만
죽게 되면 우리는 이 육신을 데리고 갈 수 없습니다.

사람들과 피투성이가 되어 싸우면서 얻은
둘째 아내는 재물을 의미합니다.
든든하기가 성과 같았던 재물도 우리와 함께
가지 못합니다.

셋째 아내는 일가 친척, 친구들입니다.
마음이 맞아 늘 같이 어울려 다니던 이들도
문 밖까지는 따라와 주지만 끝까지 함께
가 줄 수는 없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 조금씩 나를
잊어버릴 것이니까요.

넷째 아내는 바로 마음입니다.
살아있는 동안은 별 관심도 보여주지 않고
궂은 일만 도맡아 하게 했지만
죽을 때 어디든 따라가겠다고 나서는 것은
마음뿐입니다.

4막

어두운 땅속 밑이든 서방정토든,
지옥의 끓는 불 속이던
마음이 앞장서서 나를 데리고 갈 것입니다.

살아 생전에 마음이 자주 다니던 길이
음습하고 추잡한 악행의 자갈길이었으면
늘 다니던 그 자갈길로 나를 데리고 갈 것이고요,

선과 덕을 쌓으며 걸어 다니던 밝고 환한 길이면
늘 다니던 그 환한 길로 나를 데리고 갈 것입니다.

그래서 살아있는 동안 어떤 마음으로 어떤 삶을
살았느냐가 죽고 난 뒤 보다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사람을 돕듯이
복은 스스로 지어야만 받을 수 있습니다.
언제나 맑고 향기롭게
날마다 복 짓는 좋은 날 되소서...

<모셔온 글>

우리 모두는 탄생과 더불어 죽음을 향해서 한발씩 내딛습니다.
우리 모두는 죽음을 알고 있으면서도 항상 영원히 살것처럼 생각합니다. 그러나 죽음은 예외없이 우리를 찾아옵니다.

우리가 저승길에 올라서 염라국에 들어가기 전에 천당과 지옥으로 방향을 정한다고 합니다.
지금 까지 우리가 살아온 삶의 흔적을 가지고......
일상의 작은 배려가 우리의 죽음 이후의 삶을 보장한다고 생각합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늘과 생강 2009. 11. 6. 15:43
반응형
마지막 손님이 올때

                                   이 해인 수녀

 

 

 올해도 많은이들이

 저희 곁을 떠났습니다, 주님

 눈물의 샘이 마를 겨를도 없이

 저희는 또 바쁜 일상으로 돌아왔지만

 떠난 이들의 쓸쓸한 기침 소리가

 미루어둔 기도를 재촉하곤 합니다

 

 어느날 문득

 예고없니 찾아올 마지막 손님인 죽음을

 어떻게 맞이해야 할지

 아직 살아있는 저희는

 두렵고 떨리는 마음으로 헤아려볼 뿐입니다

 그 낯선 얼굴의 마지막 손님을

 진정 웃으면서 맞이할수 있을까요?

 삶을 아름답게 마무리하기가

 상상보다는 어렵더라는

 어느 임종자의 고백을 다시 기억 하며

 저희 모두 지상에서의 남은 날들을

 겸허하고 성실한 기도로 채워가게 하소서

 

 하루에 꼭 한번은

 자신의 죽음을 준비하는 마음으로

 화해와 용서를 먼저 청하는

 사랑의 사람으로 깨어있게 하소서

 지금 이순간이 마지막인듯이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는

 지혜의 사람으로 거듭나게 하소서

 당신의 은총 없이는

 죽음맞이를 잘 할 수 없는 ’

 나약하고 어리석은 저의

 믿음 또한 깊지 못해

 깊은 회개를 미루는 저희입니다

 

 이미 세상을 떠난이들의 죽음을

 언젠가는 맞이할 저희 자신의 죽음을

 오늘도 함께 봉헌하며 비옵니다

 삶과 죽음을 통해서

 빛과 평화의 나라로

 저희를 부르시는 생명의 주님

 당신을 향한 날마다의 그리움이

 마침내는 영원으로 이어지는

 부활의 기쁨으로 열매맺게 하소서

---------------------------
오늘은 남은 우리들의 인생의 첫날입니다.
조금은 감격스럽게 오늘 하루를 보내고 내일의 태양을 기다립시다.

오늘 이 하루의 삶은 누군가가 그토록 염원하면 삶이 었을지도 모릅니다.
여러분 모두 행복했으면 합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