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과 생강 2017. 10. 14. 00:39
반응형

♣ 죽음은 멋진 것


임사체험에서 채험의 내용은 여러 가지

형태가 있지만 체험에서 얻은 교훈은 비슷

합니다.


그런 신적 존재와 만나 깊고 큰 사랑을 깨닫고,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것은 사랑'이라고 확신하게

되는 사람이 많습니다.


죽음의 세계를 다녀온 사람의 특징 중에 지금까지

살아온 모든 순간을 영화 장면처럼 본 사람이 많습니다.


각각의 장면에서 자기 기분을 느끼기도 하지만,

거기에 등장하는 다른 사람들의 기분도 마치 자신의

기분처럼 잘 느껴진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친구에게 싫은 소리를 할 때 자기 자신이 화를

내거나 안타까워하는 기분뿐만 아니라, 불평을 듣고 있는

친구의 당혹감이나 슬픔 등을 자신이 느끼는 것처럼 실감

합니다.


그리고 '아, 내가 충분한 사랑을 가지고 대하지 않아 이 사람을

슬프게 했구나' 라고 생각되어 그 사람에게 감사하는 마음이

깊어진다고 합니다. 그리고 어느 경우에나 사랑의 소중함을

강하게 인식한다고 합니다.


또 모든 사람의 생명이 깊은 근원에서 연결되며 서로의 영혼이

영향을 주고받는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인간 속에는 완전히 타인이라는 것은 없고 모든 사람이 서로

사랑해야 하는 소중한 존재임을 눈으로 확인합니다.


그런 배경에서 '주위 사람들을 어떻게 사랑하였는가?'

'사람들을 위해 무엇을 했는가?' 라는 질문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임사체험자는 이승으로 돌아왔을 때, 경제력이나

사회적 지위에 대한 집착이 없어지는 대신 다른 사람을 위해

일하고 싶어하고 사랑을 베풀려고 노력합니다.


그리고 예외 없이 일어나는 현상이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게 된다' 는 것입니다.


죽음을 '괴롭고 고통스러운 것' 이라고 생각하던 사람이

'상상도 못할 정도로 황홀한 것' 이라고 생각합니다.


'정말로 죽을 때도 그런 체험을 하면서 죽을 수 있다면

죽는 것은 기분 좋은 일이야' 라는 감각을 갖게 됩니다.


그래서 사후 세계를 믿었던 사람들은 자신의 믿음이 잘못된

것이 아님을 확인하고 기뻐하며, 사후 세계를 전혀 믿지

않았던 사람들도 사후 멋진 곳에 갈 수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되어 기뻐합니다.


그러나 임사체험에서 경험하는 것은 꿈을 꾸는 것과는 확연히 다릅니다. 너무 명료하여 환각이나 망상 혹은 몽상과

구분할 수 있습니다. 

즐거운 꿈을 꾸는 감각과도 전혀 달라서

현실과 같이 선명합니다.


               '스즈키 히데코 수녀님'

-------------------------------

인생에는 수많은 결정의 순간이 존재합니다.

그 순간 당신의 선택은 당신의 인생을 크게 

흔들어놓습니다.


죽음은 피해갈 수 없는 모든 생명체의 

운명적인 길입니다.


그 길에서 당신이 어떤 태도를 보일것인지는 당신의 선택에 달렸습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서고금 2011. 3. 10. 00:10
반응형



네 명의 아내를 둔 남자

1막

네 명의 아내를 둔 남자가 있습니다.

그는 첫째를 너무 사랑한 나머지
자나 깨나 늘 곁에 두고 살아갑니다.

둘째는 아주 힘겹게 얻은 아내입니다.
사람들과 피투성이가 되어 싸우면서 쟁취한
아내이니만큼 사랑 또한 극진하기 이를 데 없습니다.
그에게 있어서 둘째는 든든하기 그지없는
城과도 같습니다.

셋째와 그는 특히 마음이 잘 맞아
늘 같이 어울려 다니며 즐거워 합니다.

그러나
넷째에게는 별 관심이 없습니다.
그녀는 늘 하녀 취급을 받았으며,
온갖 굳은 일을 도맡아 했지만
싫은 내색을 전혀 하지 않습니다.
그저 묵묵히 그의 뜻에 순종하기만 합니다.


2막

어느 때 그가 머나먼 나라로 떠나게 되어
첫째에게 같이 가자고 합니다.
그러나 첫째는 냉정히 거절합니다.

둘째에게 가자고 했지만 둘째 역시 거절합니다.
첫째도 안 따라가는데 자기가
왜 가느냐는 것입니다.

그는 셋째에게 같이 가자고 합니다.
셋째는 말합니다.
“성문 밖까지 배웅해 줄 수는 있지만
같이 갈 수 없습니다”라고.

그는 넷째에게 같이 가자고 합니다.
넷째는 말합니다
“당신이 가는 곳이면 어디든 따라가겠습니다.”
이렇게 하여 그는 넷째 부인만을 데리고
머나먼 나라로 떠나갑니다.


3막

[잡아함경]에 나오는 이 이야기의 '머나먼 나라’는
저승길을 말합니다.

그리고 '아내'들은 살면서 아내처럼 버릴 수 없는
네 가지를 비유하는 것입니다.


첫째 아내는 육체를 비유합니다.
육체가 곧 나라고 생각하며 함께 살아가지만
죽게 되면 우리는 이 육신을 데리고 갈 수 없습니다.

사람들과 피투성이가 되어 싸우면서 얻은
둘째 아내는 재물을 의미합니다.
든든하기가 성과 같았던 재물도 우리와 함께
가지 못합니다.

셋째 아내는 일가 친척, 친구들입니다.
마음이 맞아 늘 같이 어울려 다니던 이들도
문 밖까지는 따라와 주지만 끝까지 함께
가 줄 수는 없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 조금씩 나를
잊어버릴 것이니까요.

넷째 아내는 바로 마음입니다.
살아있는 동안은 별 관심도 보여주지 않고
궂은 일만 도맡아 하게 했지만
죽을 때 어디든 따라가겠다고 나서는 것은
마음뿐입니다.

4막

어두운 땅속 밑이든 서방정토든,
지옥의 끓는 불 속이던
마음이 앞장서서 나를 데리고 갈 것입니다.

살아 생전에 마음이 자주 다니던 길이
음습하고 추잡한 악행의 자갈길이었으면
늘 다니던 그 자갈길로 나를 데리고 갈 것이고요,

선과 덕을 쌓으며 걸어 다니던 밝고 환한 길이면
늘 다니던 그 환한 길로 나를 데리고 갈 것입니다.

그래서 살아있는 동안 어떤 마음으로 어떤 삶을
살았느냐가 죽고 난 뒤 보다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사람을 돕듯이
복은 스스로 지어야만 받을 수 있습니다.
언제나 맑고 향기롭게
날마다 복 짓는 좋은 날 되소서...

<모셔온 글>

우리 모두는 탄생과 더불어 죽음을 향해서 한발씩 내딛습니다.
우리 모두는 죽음을 알고 있으면서도 항상 영원히 살것처럼 생각합니다. 그러나 죽음은 예외없이 우리를 찾아옵니다.

우리가 저승길에 올라서 염라국에 들어가기 전에 천당과 지옥으로 방향을 정한다고 합니다.
지금 까지 우리가 살아온 삶의 흔적을 가지고......
일상의 작은 배려가 우리의 죽음 이후의 삶을 보장한다고 생각합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