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인간의 지식은 확률이다. 그것도 얄퍅한 지식으로 만들어낸 확율.
신은 그 인간의 삶을 주관하신다. 그것도 확실하게.


너무 쉽게 포기하지 말라

 

 

어느 의과대학에서 교수가 학생에게 질문을 했다.

"한 부부가 있는데, 남편은 매독에 걸려있고,

 

아내는 심한 폐결핵에 걸려있다.

 

 

이 가정에는 아이들이 넷 있는데, 하나는 며칠

전에 병으로 죽었고, 남은 아이들도 결핵으로 누워

살아날 것 같지 않았다.

 

이 부인은 현재 임신중인데, 어떻게 하면 좋겠느냐?"

 

 

그러자 한 학생이 대뜸 소리쳤다.

"낙태수술을 해야 합니다."

 

 

교수가 말했다.

"자네는 방금 베토벤을 죽였네."

 

 

이 불행한 상황에서 다섯 번째 아이로 태어난

사람이 바로 베토벤이었다.

 

 

아버지는 매독에 걸려있고, 4남매 가운데 하나는

이미 죽었고, 셋은 결핵에 걸려 살 희망이 없는데,

폐결핵의 중증인 어머니는 임신을 했다.

 

 

 

 

오늘의 의료적 판단으로는 낙태해야 한다고 결정

내릴지도 모를 그 아이가

악성(음악의 성자) 베토벤이 되었다.

 

 

 

하느님께서는 한 영혼 한 영혼을 소중하게 여기신다.

우리 인간은 눈에 보이는 대로 함부로 판단하고,

인간 지식을 너무 과신하는 경향이 있다.

 

 

그래서 너무 쉽게 포기하기도 하고, 너무 쉽게

사람들을 정죄하기도 한다.

 

 

심지어는 인간의 이성의 법정에서 하느님의 섭리와

뜻까지도 함부로 비판한다.

 

 

그러나,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허락하신 생명은

그렇게 함으로 판단할 만큼 간단하지 않다.

 

 

 

하느님께서 이끄시는 인생사는 우리가 보는

것보다 더욱 오묘하며, 온갖 지적으로 가득

차 있다. 모든 영혼은 하느님의 것이다.

 

 

하느님은 모든 영혼들이 구원받기를 원하신다.

 

모든 크리스챤은 이 일에 부름 받았다.

- 작자 미상 -

인간이 변화되는 것은 불가능하지는 않지만, 어렵다. 인간적인 면에서 보자면. 그러나 신은 가능하다. 왜 우리는 우리의 삶의 변화와 누군가의 삶의 변화를 하느님께 의탁하지 않고 우리들만의 어설픈 이성으로 판단하는가.
조금 넓게 보고 조금 깊게 생각하고 기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Comment


아름다운 부부의 맹세

이런 남편이 되겠습니다.

눈부신 벚꽃 흩날리는 노곤한 봄날
저녁이 어스름 몰려 올 때쯤

퇴근길에 안개꽃 한 무더기와 수줍게 핀
장미 한 송이를 준비하겠습니다.

날 기다려 주는 우리들의 집이
웃음이 묻어나는 그런 집으로 만들겠습니다.

때로는 소녀처럼 수줍게 입 가리고 웃는
당신의 호호 웃음으로
때로는 능청스레 바보처럼 웃는
나의 허허 웃음으로

때로는 세상 그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우리 사랑의 결실이 웃는 까르륵 웃음으로
피곤함에 지쳐서 당신이 걷지 못한 빨래가
그대 향한 그리움처럼 펄럭대는 오후
곤히 잠든 당신의 방문을 살며시 닫고
당신의 속옷과 양말을 정돈해 두도록 하겠습니다.

때로 구멍난 당신의 양말을 보며
내 가슴 뻥 뚫린 듯한 당신의 사랑에
부끄런 눈물도 한 방울 흘리겠습니다.

능력과 재력으로 당신에게 군림하는
남자가 아니라 당신의 가장 든든한 쉼터
한 그루 나무가 되겠습니다.

여름이면 그늘을, 가을이면 과일을,
겨울이면 당신 몸 녹여 줄 장작이 되겠습니다.

다시 돌아오는 봄 나는 당신에게 기꺼이
나의 그루터기를 내어 주겠습니다.

날이 하얗게 새도록 당신을 내 품에 묻고,
하나 둘 돋아난
시린 당신의 흰 머리카락을 쓰다듬으며
당신의 머리를 내 팔에 누이고
꼬옥 안아 주겠습니다.

휴가를 내서라도 당신의 부모님을 모셔다가
당신의 얼굴에 웃음꽃이 피어나는 걸 보렵니다.
그런 남편이 되겠습니다.

이런 아내가 되겠습니다

눈이 오는 한겨울에
야근을 하고 돌아오는 당신의 퇴근 무렵에
따뜻한 붕어빵 한 봉지 사들고
당신이 내리는 지하철역에 서 있겠습니다.

당신이 돌아와 육체와 영혼이 쉴 수 있도록
향내나는 그런 집으로 만들겠습니다.

때로는 구수한 된장찌개 냄새로,
때로는 만개한 소국의 향기로,
때로는 진한 향수의 향기로
당신이 늦게까지 불 켜 놓고
당신의 방에서 책을 볼 때
나는 살며시 사랑을 담아
레몬 넣은 홍차를 준비하겠습니다.

당신의 가장 가까운 벗으로서
있어도 없는 듯 없으면 서운한
맘 편히 이야기를 털어놓을 수 있는
그런 아내가 되겠습니다.

늘 사랑해서 미칠 것 같은 아내가 아니라
아주 필요한 사람으로 없어서는 안 되는
그런 공기 같은 아내가 되겠습니다.

그래서 행여 내가 세상에 당신을 남겨 두고
멀리 떠나는 일이 있어도
가슴 한 구석에 많이 자리잡을 수 있는
그런 현명한 아내가 되겠습니다.

지혜와 슬기로 당신의 앞길에 아주 밝은
한줄기의 등대 같은 불빛은 되지 못한다 하더라도
호롱불처럼 아님 반딧불처럼
당신의 가는 길에 빛을 드리울 수 있는
그런 아내가 되겠습니다.

그래서 당신과 내가 흰 서리 내린
인생의 마지막 길에서
"당신은 내게 정말 필요한 사람이었소
당신을 만나 작지만 행복했었소"
라는 말을 듣는 그런 아내가 되겠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

인생은 승패가 있는 경주가 아니다.
다만,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이 있을 뿐이다.
자만할 필요도 없지만, 자책할 필요도 없다.
그러나 착각하지말고 책임에 대해서 무분별한 행태도 보이지마라.

세상은 만남의 연속이다.
세상은 좋은 만남이 성공의 열쇠다.
명심해라.
좋은 만남은 좋은 사람과의 만남이 있어야 가능한 것이다.
좋은 사람은 어쩌면 쓰게 느껴지는 씀바귀나물일지도 모르고
텁텁한 보약일지도 모른다.

좋은 사람을 볼 수 있는 눈을 지니게 될 때
당신의 삶은 오르막을 향하게 된다.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