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코의 일기 2017. 1. 25. 21:06
반응형

누꼬는 45살의 자동차정비사다.

그러나 지금 이 순간은 실업자다.

자신이 있던 공업사가 부도가 나서 망했기 때문이다.

거래처가 망해서라기도 하고, 

사장이 횡령했기 때문이라고도 했다.

어찌되었든 누꼬는 지금 실업자다.

바다가 보이는 벤치에 앉아서 편의점에서 사온 샌드위치를

먹는다.

집에서 가져온 생수병으로 입을 적시면서 다시금 20여년 

자동차 정비로 살아온 자신을 생각한다.

실직상태를 모르는 아내와 자식들을 생각하니 답답하기도 

하다. 

누군가 그의 옆에 앉는다.

젊은 친구가 눈의 촛점을 잃어가고 있다.

누꼬는 이 친구를 보다가 극단적인 감정상황이 느껴졌다.

그래서 한 마디한다.

<이봐 젊은 친구, 나도 살아갈거야. 삶이란 그냥 살아야 

하는 거야... 이 샌드위치를 먹고 힘을 내... 샌드위치는 

항상 나누라고 2쪽이 있는 것이라고...>

자신에게 말하는 것처럼 그 젊은 친구에게 한 마디 던지고 

일어나는 누꼬에게 그 젊은 친구는 깊은 눈으로 눈인사를 

한다. 

누꼬는 습관화 된 한 마디를 내뱉는다.

<여기 화장실이 어디지?>

젊은 친구가 기대렸다는 듯이 답한다.

<바로 뒤에 있지만, 수리중입니다.

조금 왼쪽으로 걸어가시면 깨끗한 화장실이 있답니다.>

누꼬는 화장실을 찾아서 걸어간다.

누꼬의 현실과 무관하게 생리작용은 항상 살아있다.

화장실에서 나오는 데 누꼬의 눈앞에 오래된 구형세단의 

본네트를 열고 무언가를 찾고 있는 노신사가 눈에 들어온다.


항상 오지랖이 넓은 누꼬는 습관대로 움직인다.

<어.. 어르신 차에 문제가 있나요?>

나이가 지긋한 노신사는 답한다.

<차가 갑자기 연기가 나서 무슨 문제인가 한 번 확인해보고

 있습니다.>

누꼬는 천연덕스럽게 상황에 발을 디딘다.

<제가 기름밥 20여년이니 한 번 봐드리겠습니다.>

.

.

<아 이것은 냉각수 없어서 나는 문제입니다. 우선 급한대로 

생수로 보충하셔도 됩니다. 그러나 반드시 냉각수를 공업사에

가셔서 보충하세요.>

노신사는 고마워하면서 잠시 누꼬를 본다.

그리고 말을 건낸다.

<지금 하는 일이 무엇인가요?>

누꼬는 답한다.

<어제까지 차량수리점검공업사에서 일하다가 지금은 

실직입니다... 아니 머 대책없는 휴가라고 하는 것이 맞을 

것 같습니다.>

노신사는 잠시 누꼬를 보더니.. 명함한장을 건넨다.

그리고 한마디 한다.

<열심히 일했으니 쉴만큼 쉬고 이 곳으로 나를 찾아와요.

당신의 도움이 필요한 일이 있답니다.>

그 명함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었다.

NEO정밀 박랄프 회장

NEO정밀은 우리나라 최고의 자동차 부품업체이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계영배 2016. 11. 19. 20:51
반응형

우리는 삶의 기회가 없다고 애석해한다.

우리는 삶의 진정한 기회를 놓치고 있다고 애석해한다.

그러나 명심하자.

기회는 자신을 알아보는 자와 함께한다는 것을...

그리스의 시라쿠라 거리에는 명물 동상이 하나 있는데

세계 각지에서 관광객들이  이 명물의 우스꽝 스러운 모습에 웃음을 터뜨린답니다.


처음에는 이 동상의 모습에 모두들 웃지만 나중에 그 밑의 글을 읽어보고는 모두들 감동을 받는다고 합니다.


그 동상의 앞머리는  머리숱이 무성한데

뒷 머리는 대머리이고  발에는 날개가 달려 있는 이상한 

모습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 밑에 적혀있는 글귀를 보고는  모두들 깊은 생각에  잠기게 된답니다.


"나의 앞 머리가 무성한 이유는~

사람들이 나를 보았을때  쉽게 붙잡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고" 뒷 머리가 대머리인 이유는~?

내가 지나가면 사람들이 다시는 나를 붙잡지  못하도록 하기 위함입니다. 발에 날개가 달린 이유는~?

사람들로 부터 최대한 빨리 사라지기 위함 이랍니다.

나의 이름은~~?

"기회" 랍니다.


많은 이들이 지나간 뒤에 후회합니다.

그러나 다시는 후회하지 않을 것이라고 하지만, 결국에는

반복되는 후회를 합니다.


기회를 놓친뒤에 하는 후회는 아무리 빨라도 늦습니다.

당신의 인생속에서 기회를 반드시 잡으시기 바랍니다.

그러나 기회는 준비된 자에게만 자신을 허락한다는 사실을

잊지마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늘과 생강 2016. 9. 6. 20:48
반응형

당신을 망하게 하고 힘들게 하고 당신을 파멸시키는

진정한 적은 바로 게으름이다.

결코 한순간도 마음을 놓지마라.

운명이란 녀석은

장난을 몹시 좋아한다.

갑작스럽게 평온한 일상을 우연으로 보이게 하다가 

갑작스럽게 그대에게 달려든다.

늘 두뇌.기지.용기를 가지고 갑자기 찾아오는 운명의 습격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게으름을 조심해라.

게으름에 익숙해지는 그 순간 운명의 비수가 꽂힌다.


교활한 운명은 그대의 긴장이 풀어지고 일상에 익숙해진 

순간에 시험대로 그대를 인도하게 만든다. 

그리고 기회와 행운이라는 것을 아주 우습게 포장해서 

선물한다.

그 순간을 노리지 못하면 인생의 봄날은 없다.

예상치 못한 장소와 순간을 조심해라.

운명의 변덕은 바로 그 순간에 온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서고금 2010. 1. 11. 10:49
반응형

우리는 삶의 기회 또는 성공의 기회 보다 지엽적으로는 돈을 벌 수있는 기회를 찾기 위해서 다양한 방면으로 고민을 하고 여행을 하면서
고급스럽고 열성적인 만남을 찾아 헤매고 있다.

그러나 정작 인생의 중요한 기회는 우리의 일상에서 오는 경우가 많다.
다만, 그러한 기회를 볼수있고 그러한 기회를 자신의 삶에 접목시킬 수 있는 재치와 능력이 있다면 말이다.

루즈벨트 대통령은 1902년에 사냥여행을 하던 중 곰 한 마리를 뒤쫓다가 쏘는 대신에 놓아 준 일이 있었다.
그의 관대한 행동은 많은 미국인들을 감동시켰고  한 유명한 신문사는 곰을 구해준 루즈벨트 대통령에 관한 만화를 신문에 실었다.

블루클린에 있는 어느 상점 주인은 이 만화를 보고 자신의 상점에 팔
장난감으로 곰인형을 만들기로 했다. 루즈벨트 대통령은 종종 테디라고 불렸기 때문에 상점 주인은 자신의 곰 인형에 "테디 베어"란 이름을
사용할 수 있게 허가해 달라고 대통령에게 요청했다. 그리고 이 요청은 받아들여졌다.

오늘날, 모든 사람들이 이 곰 인형을 "테드 베어"로 알고는 있지만,
테드 베어가 루스벨트 대통령의 이름을 딴 것이라고 아는 이는 거의 없다.  물론 이 "테드 베어"는 곰 인형의 신기원을 이룩하면서 엄청난 성공을 거두었고 세상에서 거의 가장 비싸고 고급스러운 인형으로 자리잡았으며 오늘날까지 그 명성은 이어지고 있다.

그 당시 누구나 루즈벨트 대통령의 미담을 알고 있었지만 
상업적으로 멋지게 성공한 이는 결국 상점주인이다.

우리의 일상은 이러한 획기적인 아이디어를 발휘할 수 있는 정보로
넘쳐나고 있다. 다만 우리는 이러한 유연한 사고를 지니고 이러한
사고를 통해 자신의 삶을 바꿀 준비가 되어있지 않을 뿐이다. 

인생은 의외로 우연같은 필연이 많다.
이 필연은 하루하루의 노력과 성실성이 쌓여서 만들어진 노력과 관심
그리고 열정의 산물이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