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그대는 그런 사람을 가졌는가...? ◀◁
"만릿길 나서는길 처자를 내맡기고 맘놓고 갈 만한 사람....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이렇게 물어오면 나는 선뜻 대답을 못한다.

주위에 사람은 있지만 내 맘이 옹졸함을 벗지 못해 대답을 못하는 것일 수도 있고, 생각하고 또 생각해 보아도 그 많은 사람 중에 한 사람도 없기 때문일 수도 있다.

"온 세상이 다 나를 버려 마음이 외로울때도 ‘저 맘이야’하고 믿어지는....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이렇게 물어오면 나는 고개를 끄덕인다. 그러나 그 분은 너무 멀리 있다. 그 분은 늘 내 맘속에 있고 그분은 어디에나 있지만, 그분의 손을 내 손으로 잡을 수 없어서 허전할 때 가 많다.

"탔던 배 꺼지는 순간 구명대 서로 양보하며 ‘너만은 살아다오’할.... 그런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이렇게 물어오면 그럴 수 있을것 같다고 대답한다. 그러나 피붙이 중의 하나 그런 사람 말고 다른 누가 있는가 이렇게 물어오면 다시 대답할 말이 궁색해진다.

목숨을 서로 먼저 내놓을 수 있는 그런 사람 하나 가지지 못한 채 오늘도 수많은 사람을 만나고 수많은 사 람들 사이에 섞여 산다. "잊지 못할 이 세상을 놓고 떠나려 할때 ‘저 하나 있으니’하며 빙긋이 눈감을... 그런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이런 물음에도 아직은 그렇다라고 확실하고 명료하게 대답을 못하겠다. 큰 소리치며 살았 지만 그래서 제대로 살지 못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아직도 살면서 더 헌신하고 베풀고 나누고 살아야 그런 사람을 만날 수 있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

"온 세상의 찬성보다도 ‘아니’하고 가만히 머리 흔들 그 한 얼굴 생각에 알뜰한 유혹을 물리치게 되는...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이렇게 물어 오면 두번째 질문에서처럼 그런 사람은 있는 것 같다고 대답하게 된다.

그런 데 문제는 흔들리는 내 자신이다. 그 한 얼굴 때문에 알뜰한 유혹을 물리치곤 하는데 그 사람을 떠난건 아니면서도 때론 유혹의 잔물결에 발을 담갔다 꺼내곤 하는 내 자신을 보 면서 나는 어렵게 만난 그 한 얼굴의 벗이 될 자격이 없는게 아닐까 하고 절망하게 된다. ....

이 나이 되도록 함석헌 선생의 이런 시 한편을 읽으며 자신있는 대답 하나를 못하니 어찌 제대로 살았다 할 수 있겠는가. 벗을 보면 그를 알 수 있다 하는데 그런 사람 하나 아직도 없으니 헛산게 아니고 무엇이랴..... 좋은생각 9월호中/오늘의 만남편(시인 도종환 님)

플라톤이 말한 행복한 삶의 질
1. 하고 싶은 일을 조금 못다 하고 못다 입으며 못다 사는
   정도의 재산

2. 사람들이 칭찬하기에는 약간 부족한 품성과 용모의 아내

3. 자만하고 있는 것의 절반밖에 알아주지 않은 명예

4. 두 사람한테 이기고 한 사람한테는 지는 정도의 체력

5. 청중의 반만이 손뼉을 치는 웅변력 = 고로,

적당히 모자란 재력과 재능을 지니고 열심히 사는데 행복이
있다는 말이랍니다. - 좋은생각 9월호中-

가끔 우리는 너나 할 것 없이 우정을 소중히 여긴다고 하고,
저 마다 행복을 찾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우리는 우정이 무엇을 의미하는지,그 대가와 노력의 정도가 어느정도 인지 알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역시,행복도 마찬가지 입니다. 무엇이 행복이고 내가 추구하는 방향이 행복인지도
모르면서 미친듯이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조금은 자신을 놓아두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Comment

우리는 일상에서 수많은 사람들을 원하든 원하지 않든 만나게 됩니다.
그들과 더러는 인연을 갖게되기도 하고 깊이있는 관계를 맺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만족스럽고 서로가 행복한 관계로 거듭나면서 서로의 삶의 디딤돌이 되는 경우는 많지 안습니다.

우리안에 항상 도사리고 있는 이기적인 욕심과 물욕 그리고 상대에 대한 불신때문입니다.  다음의 글은 이러한 현대인의 삶속에 오아시스와 같은 감동을 주는 내용이라고 생각되어서 모셔왔습니다.

마이클 조던이 처음 시카고 불스에 입단하기 전 그는 가난뱅이였습니다.

그는 시카고로 초청 받고도 항공비가 없어 비용을 마련하느라 동분서주 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겨우 마련된 비용으로 드디어 시카고 공항에 내리긴 내렸는데...

 

경기장(연습)까지 가기 위한 차비는 없었다고 합니다.

 

그는 택시를 세워 "난 마이클 죠던 이란 농구 선순데.. 시카고 볼스에서 뛰게 됐다.

하지만 그 곳까지 갈 택시 값이 없는데 그냥 좀 태워다 주면 나중에 갚겠다~!" 라고 말하자... 모두 미친놈이라고 욕을 하고 가버렸답니다.

 

몇 시간을 택시 잡기에 할애하다가...

마침내...한 택시를 타게 되었습니다.

그는 선뜻 조단을 불스 경기장 까지 태워다 주었지요.

 

조단은 도착해서 이런 얘기를 합니다.

"지금 지불 할 차비가 없지만 후에 제가 약간의 돈을 벌면 꼭 갚도록 하겠습니다" ...라고 했다죠.

 

그 말을 들은 택시 기사는 빙긋이 웃으며 "시카고를 위해 좋은 경기를 보여주세요. 제가 당신의 첫번째 펜이 되겠습니다" 하면서 밝게 웃고는 어디론가 가버렸다고

합니다.

 

그 후 조던은 멋진 플레이로 그에게 답했고 그가 약간의 돈을 벌기 시작하자 시카고에서 처음 만난 그 택시 기사를 애타게 찾으며 처음했던 약속을 지키려 했다는 것입니다.

 

모든 인터뷰에서 맘씨 좋은 택시 기사를 거론해 드디어 두 사람은 눈물?의 상봉을 하게 됩니다.

 

두 사람은 그 해에 시카고에서 가장 유명한 인물들이 됩니다. 한 사람은 농구 선수로 한 사람은 마음씨 좋은 택시 운전기사로...

 

지금은 시카고 경제를 움직일 정도로 초대형 농구 스타가 되어버린 마이클 조던!

 

조던은 그 택시 운전사와의 우정을 아직도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고 합니다.

-------------------------------------------------------
우리의 일상에서도 이러한 기회가 많이 있었을 것입니다.
다만, 아직 우리의 눈이 이러한 기회를 인연으로 또는 관계로 만들 현명함을 지니지 못하고 마음 한구석에 의심이 자리잡아 있기 때문에
감동적인 삶을 누리지 못하고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