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성공적인 죽음을 위한 글'에 해당되는 글 2

  1. 2009.11.03 조금만 더디게 갑시다.다른 세상이 보일것입니다.
  2. 2009.11.02 죽음과 삶의 자세:죽음을 맞이하는 자세
큰 것을 잃어버렸을 때는 작은 진실부터 살려가십시오.
큰 강물이 말라갈 때는 작은 물길부터 살펴주십시오.
꽃과 열매를 보려거든 먼저 흙과 뿌리를 보살펴주십시오.
오늘 비록 앞이 안 보인다고 그저 손 놓고 흘러가지 마십시오.
현실을 긍정하고 세상을 배우면서도 세상을 닮지 마십시오.
세상을 따르지 마십시오.
작은 일 작은 옳음 작은 차이 작은 진보를 소중히 여기십시오.
 
작은 것 속에 이미 큰 길로 나가는 빛이 있고 큰 것은 작은 것들을
비추는 방편일 뿐입니다.
 
현실 속에 생활 속에 이미 와 있는 좋은 세상을 앞서 사는 희망이 되십시오.
어떠세요... 조금은 힘이 되나요?... 제게 그랬던 것처럼... 박노해님의 시입니다...

지나친 서두름과 지나친 우리의 타성이 우리를 조급하게 만들지는 않는지요.조금만 멈추고 하늘을 보는 여유와 땅을 살피는 숨고르기를 한다면 우리의 삶은 보다 다른 차원으로 진화할 것입니다.


Comment

누구나 한번의 탄생과 한번의 죽음을 맞는 것은 이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의 필연적인 운명이면서 진리이다.
수많은 불로초가 존재한다고 해도 아직 이를 발견한 이는 없고
이러한 불로초가 존재할 수도 없다.
이러한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서 우리들은 수많은 신화를 만들어내고
있는 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어떠한 사람들을 가장 평화롭게 죽음을 맞이하는 가?
일상적인 삶에서 많은 자선과 봉사를 한 사람이라고 생각할지도 모르지만,실제로는 그렇지 않은 징후가 다양한 곳에서 엿보인다.

상당한 경험사실을 통해서 알려진 바에 의하면 오히려 남을 위해 봉사와 희생을 한 분들이 의외로 고통스러운 죽음과 맞닥뜨리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아마도 우리는 무엇인가를 배풀거나 나눌 때 어떤 형태로든 그 댓가를 바라고 있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든다.

예수님을 일찌기 오른손이 한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고 말씀하셨다.
스스로 배푼 일에 대해서 잊는 것이 좋다는 의미가 아닐까한다.

많은 이들은 자신이 배푼일에 대해서는 목소리를 높이고 자신의 업적에 대해서는 광고를 하면서 정작 자신이 입은 은혜와 배려에 대해서는 침묵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 그러나 우리가 죽음을 맞고 이 세상을 삶을 마감하는 순간 우리의 삶 전반은 절대자이신 하느님 앞에서 평가받게 될 것이다.
결국 우리가 숨기고 감추는 것은 일시적인 현실의 상활일 뿐 그 일 자체가 없어지는 경우는 없을 것이다.

받은 은혜는 떳떳하게 밝히고 고마워할 줄 알고,배풀고 나눈 마음과 행동은 잊는 것이 죽음을 엄숙하고 당당하게 받아들이는 하나의
방법이 아닐까한다.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