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홀로된 어느 노인의 삶  

 


3년 전 마누라가 세상을 떠난 뒤 나는 외로움을 견디다 못해
함께 살자는 아들의 청을 받아들였다.
나는 아늑하고 편안한 아들네 집에서 학교 간 손자들과
직장에 나간 아들과 며느리가 돌아오는 저녁 때를 기다렸다.

아이들이 있어 집안 분위기가 활기찰 것이라고 기대했지만
손자 녀석들은 학교에서 돌아오자마자 늘 숙제하느라 바빴다.
하루에 한 번 저녁시간에 온 식구가 모였는데 식사 분위기는
대체로 딱딱했다.

가끔 어린 손자가 학교에서 일어난 일을 얘기하며 깔깔대면
제 어미가 "할아버지 앞에서 떠들면 못 써." 하고 야단을 쳤다.
사실 나는 녀석들이 지껄이는 일이 즐거웠는데 말이다.

차를 마실 때라도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면 좋으련만 
아들이
"아버님, 이제 늦었습니다. 그만 주무시지요."
하고 말하면 나는 잠이 오지 않아도 내 방에 가야했다.

그러던 어느 날, 이웃 노인 몇 사람과 오랜만에 즐겁게 마작을
하다가 시간가는 줄 몰랐다.
그러다 저녁에 퇴근한 며느리에게 그 노인들 식사도 같이
부탁했는데 며느리는 진수성찬을 차려 올렸다.
 



그런데 이튿날 아침,
아들이 미리 말도 없이 손님을 청하면 어떡하냐며
"앞으로 그러지 마세요." 라고 말했다.

언젠가부터 나는 자주 배가 고팠다.
금방 밥을 먹어도 또 배가 고팠는데,
냉장고에는 내가 먹을 만한 간식이 없었다.
그래서 나는 매일 늙은 행상한테서 만두를 세 개씩 사먹었다.
그 뒤로는 뱃속이 편안했고, 하루 종일 목소리를 쓰지 않는
나로서는 만두장수와 얘기 나누는 것도 즐거웠다.

어느날 만두장수는 내게 줄 거스름돈이 모자라 나중에 며느리를
통해서 돈을 건네주었는데 며느리는
"아버님이 이렇게 직접 사다 드시면 사람들이 우리가 아버님을
잘 돌보지 않는다고 생각할 거에요." 라고 말했다.

그렇게 2년이 흘렀다.
갈증이 나고 자주 오줌이 마려운 증세가 더 심해져 병원에 갔더니
당뇨병이라고 했다.
아들은 "너무 많이 드셔서 그 병에 걸린 겁니다."라고 충고했다.
며칠 뒤, 내 몸은 회복됐지만 마음은 뒤숭숭했다.

그러다 문득 마누라 장례식 때 보고
여태 만나지 못한 친구가 생각났다.
그때 친구는 장례식장에서 양로원 생활이 즐겁다고 했다.
같은 연배의 늙은이들과 산책하고 요리도 하고 밤 늦게까지
얘기도 나눈다며 만족한 표정을 지었다.
내가 들어갈 방도 있냐고 묻자 친구는
"자네는 아들과 더불어 만년을 편하게 즐기게." 라고 말했다.

나는 그 친구의 말에 공감했지만 이미 3년을 편하게 보냈으니
그것으로 족하지 않은가.
나는 자리에서 일어나 주섬주섬 짐을 꾸렸다.

옛 친구들이 있는 곳으로 가기 위해…..
자유로운 생활이 될것 같은 꿈을 안고서......
<모셔온 글>

노년은 물이 흘러가듯이 절대로 피할 수는 없습니다.

그렇다고 대비할 수 없다는 것도 아닙니다.

스스로의 삶을 생각합니다.

스스로 바로서고 즐거우면 됩니다.

너무 타인을 의식하지 맙시다.

남에 대한 인식이 바로 삶에 대한 무지한 태도로 변화됩니다.

스스로 즐거우면 됩니다.

오늘 혼자이더라도 즐거운 일이 있다면

스스로 살아가세요.

너무 많은 것을 희생하지말고.

타인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것보다는

자신을 위해서 자신을 희생하는 것이 보다 타인을 위하는 것입니다.

자신을 제외한 모두는 남입니다.

항상 혼자남을 준비를 하는 것이 바로 삶의 시작이고 끝입니다.


 


Comment


인테리어디자인이 주는 다양한 삶의 모습은 이제 행복감으로 다가옵니다. 그리고 다양한 공간을 경험하는 지혜는 다양한 각도에서 삶을 경험하게 만듭니다. 행복은 의외로 다양한 존재감으로 다가옵니다.
다소 부담스럽지만, 화려한 공간을 경험해보는 즐거움도 생활의 즐거움중의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Comment


전남 순천의 지금도 살아있는 실제 개에 대한 이야기랍니다.

전남 순천에서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자식없이 한마리의 개를자식삼아 살고 있었습니다.

집이 가난하여 할아버지가 가끔 산에서 나무를 해와서먹고 살았는데 할머니는 백내장으로 눈이 보이질 않았습니다.

이 두 할아버지 할머니는 자식이 없으므로그 개를 자식삼아 사랑을
다해서 키웠는데 키운지 3년이 되는 어느 날 할아버지가 노환으로 돌아가셨습니다.

그 집의 형편을 잘아는 마을 사람들이 돈을 모아 장례를 치뤄졌죠.할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다음날 그 집의 개가 한 집으로 자기 밥그릇을 물고선 들어섰는데 마침 아주머니가 부엌에서 일하던 중이었나 봅니다.

그 개가 밥그릇을 마당 한 가운데 놓더니 멀찌감치 뒤로 떨어져 엎드려서 가만히 밥그릇만 쳐다보고 있더랍니다.

그 아주머니는 그 개가 주인을 잃어서 밥을 제때 못얻어 먹어서그런가 보다 하며 불쌍한 나머지 밥을 퍼주었는데개가 밥이 담긴 밥그릇을
물고선 자기집으로 가더랍니다.

아주머니는 자기집으로 갖고가서 밥을 먹겠구나 생각하고하던 부엌일을 정리하고 장에 갔다올 일이 있어 준비하고 나가는데,장으로 가는 길에 그 혼자되신 맹인할머니집이 있어 생각이 나서 낮은 시골담 너머로 할머니가 어찌하고 계신가 걱정이 되어 들여다 보았습니다.

그런데 그 아주머니는 더이상 가던길을 가지 못하고 그 할머니의 집안을 계속 바라보고만 있어야 했습니다.

할머니가 마루에 걸터앉아있는데 개가 아침에 자기가 준밥이 담긴
밥그릇을 안먹은채로 마루에 올려놓고선눈이 안보이는 할머니의 소맷자락을 물고 손을 밥에 다가가게 해서 밥을 먹으라는 시늉을 계속하고 있는 거였습니다.

결국 할머니는 개의 뜻을 알아차리고는 밥그릇에 손을 가져가그 밥의 절반을 먹고선 나머진 개에게 미뤄줬는데그때서야 개가 자기 밥을 먹기시작했습니다.

마침 지나가던 사람들이 다 이 광경을 말없이 쳐다보고 있었기 때문에소문이 마을전체에 퍼졌습니다.

이일이 있은 다음날그 개는 어제 갔던 집이 아닌 다른집으로 밥을 타러 왔습니다.개도 인정을 아는지 같은 집을 또 들르지 않았던 겁니다.

집 주인은 그 개를 아는지라 깨끗한 새 그릇을 준비해서 거기에 밥과 반찬을 고루 넣어서 주었는데 역시 그 개는 그것을 물고자기 집으로 가서 할머니에게 주고 할머니가 남은 것을 미뤄주면그 때서야 자기가 먹었습니다.

이일이 계속되니까 마을 사람들이 `사람보다 나은 개"라며군청에 건의해서 효자상을 주어야 한다고 하니까 군청에선 당황하며 사람이
아니어서 어렵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합니다. --카톨릭 굿뉴스--

다양한 패륜이 벌어지고 있는 현실에서
참으로 따스한 얘기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이제는 개같은 인간이라고 하면 개가 화를 낼지도 모르겠습니다.
개보다 못한 인간이 넘치는 이 사회에서......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