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아주 오랜 옛날의 이야기 입니다..

 

아무도 살지 않는 숲속 구석에는

달팽이 한마리와 예쁜 방울꽃이 살았습니다...

달팽이는 세상에

방울꽃이 존재 한다는 것만으로도 기뻤지만

방울꽃은 그것을 몰랐습니다

토란 입사귀 뒤에 숨어서

방울꽃을 보다가 눈길이 마주치면

얼른 숨어버리는 것이

달팽이의 관심이라는 것을

방울꽃은 몰랐습니다.

 

아침마다

큰 바위 두개를 넘어서

방울꽃 옆으로 와선,

 

"저어 ,이슬 한방울만 마셔도 되나요..? "

라고 하는 달팽이의 말이

사랑이라는 것을

방울꽃은 몰랐습니다.

비바람이 몹시 부는 날에

방울꽃 곁의 바위 밑에서

잠못들던 것이,

 

뜨겁게 내리쬐는 햇볕속에서

자기 몸이 마르도록

방울꽃 옆에서 있던 것이

달팽이의 사랑이라는 것을

방울꽃은 몰랐습니다..

 

민들레 꽃씨라도 들을까봐

아무말 못하는 것이

달팽이의 사랑이라는 것을

방울꽃은 몰랐습니다

 

그렇게 세월이 흘렀습니다..

 

숲에는 노란 날개를 가진

나비가 날아 왔습니다..

방울꽃은

나비의 노란 날개를 좋아했고

나비는 방울꽃의

하얀 꽃잎을 좋아했습니다..

 

달팽이에게 이슬을 주던

방울꽃이 나비에게

꿀을 주었을때에도

달팽이는 방울꽃이

즐거워 하는 것만으로

행복해 했습니다.

 

"다른 이를 진정으로 좋아하는 것은 그를 자유롭게 해주는거야. "

 

라고 민들레 꽃씨에게 말하면서,

까닭모를 서글픔이 밀려드는 것

또한 달팽이의 사랑이라는 것을

방울꽃은 몰랐습니다.

 

방울꽃 꽃잎 하나가

짙은 아침 안개 속에 떨어졌을 때..

 

나비는 바람이 차가워 진다며

노란 날개를 팔랑거리며 떠나갔습니다.

 

나비를 보내고 슬퍼하는 방울꽃을 보며

클로우버 잎사귀 위를 구르는

달팽이의 작은 눈물이 사랑이라는 것을,

나비가 떠난 밤에

방울꽃 주위를 자지 않고

맴돌던 것이

달팽이의 사랑이라는 것을

방울꽃은 몰랐습니다..

 

꽃잎이 다 떨어져 버리고

방울꽃은 이제 하나의 씨가 되어

땅위에 떨어져 버렸을 때,

흙을 곱게 덮어주며

달팽이가 말했습니다.

 

" 이제 또 당신을 기다려도 되나요..? "

-카톨릭 굿뉴스-

사랑은 필연적으로 기다림이다.
서두름은 사랑의 적이다.
서두른 만남은 잘못된 만남이고 잘못된 만남은 필연적으로 잘못된
사랑을 가져온다.
사랑이 기다림의 미학임을 알지못하는 사람은 사랑을 알지못한다.

Comment

사랑에 관한......

2010. 1. 20. 11:02 | Posted by 계영배


하나!!

사랑이란,

 

집에서나 회사에서나 거리에서나,

 

비어 있는 모든 전화기 앞에서 자유롭지 못한 것이에요.

 

사랑에 빠져 있는 사람들에게

 

단 두 가지 종류로 나눌 수 있습니다.

 

그 혹은 그녀에게서 걸려 오는 전화와

 

그 밖의 모든 전화, 또는 전화벨이 울리면

 

그 혹은 그녀일 것 같고,

 

오래도록 전화벨이 울리지 않으면

 

고장을 의심하게 만드는 것. 그것이 사랑이에요.

 

 

 

 

!!

사랑이란,

 

버스에서나 거리에서나 또는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모든 유행가에 시도 때도 없이 매료당하는 것이에요.

 

특히 슬픈 유행가는 사랑하는 마음에

 

감동의 무늬를 만들어요.

 

그래서 유행가는 차마 이별하지 못하지만

 

이별을 꿈꾸는 모든 여인들을 위해

 

수도 없는 이별을 대신해 주거든요.

 

유행가는 한때 유행했다가 사라지는 것이 아니에요.

 

사랑을 시작한 이들에게 대물림되는 우리의 유산이에요

 

 

 

!!

사랑이란,

 

발견할 수 있는 모든 거울 앞에서 자신의 얼굴을

 

들여다보게 만드는 무엇이에요.

 

자신의 얼굴에 대해 생애 처음으로 생각을

 

하게 되는 나, 그리고 결론을 내리지요.

 

이렇게 생긴 사람을 사랑해 주는 그가 고맙다고.

 

사랑하지 않고 스쳐 갈 수도 있었는데, 사랑일지도

 

모른다고 걸음을 멈춰 준

 

그 사람이 정녕 고맙다고.

 

사랑이란 그러므로 붉은 신호등이에요.

 

켜지기만 하면 무조건 멈춰야 하는,

 

위험을 예고하면서 동시에 안전도 예고하는

 

붉은 신호등이 바로 사랑입니다


----카톨릭 굿뉴스---

사랑의 징후는 수없이 많습니다.
이러한 징후를 무시하지 마세요.
가슴알이를 하게 된답니다.
사랑은 어쩌면 인간이 겪어야 하는 가장 혹독한 삶의 여정일지도 모르지만, 항상 장미의 화원이 그 안에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갖게 하지요.  사랑하는 이와 함께라면...... 

 

 

'견우와 직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은 망서리지 마세요..  (0) 2010.01.21
진정한 사랑: 토끼와 거북이의 사랑  (0) 2010.01.20
사랑에 관한......  (0) 2010.01.20
이런 여자는 어떤 여자일까요?  (0) 2010.01.19
생기있는 사랑유지법  (0) 2010.01.19
사랑하고 싶다면  (0) 2010.01.19

Comment

사랑의 종류:사랑과 사랑의 의미

2009. 11. 6. 15:36 | Posted by 계영배
사랑이야기....

진정한 사랑은 마음으로 나누는 사랑이고
가치있는 사랑은 오직 한 사람에 대한 사랑이
헌신적인 사랑은  되돌려 받을 생각없이 하는 사랑이다.

소중한 사랑은 영원히 간직하고픈 사람과
나누는 사랑이고
행복한 사랑은 마음의 일치에 의하여 나누는 사랑이며 뿌듯한 사랑은 주는
사랑이다.

포근한 사랑은 情으로 나누는 사랑이고
아름다운 사랑은 두 영혼이 하나가 되는 사랑이며 황홀한 사랑은 두 육체가 하나가 되는
사랑이다.

건강한 사랑은 부부끼리 나누는 사랑이고
용기있는 사랑은 사랑하고픈 사람과 나누는
사랑이며
끈끈한 사랑은 핏줄에 대한 사랑이다.

 

감격적인 사랑은 오랫동안 떨어졌다 다시 만
사랑이고, 
깜찍한 사랑은 아이와 나누는
사랑이며
때묻지 않은 사랑은 첫 사랑이다.

 

순간의 사랑은 마음이 배제된 사랑이고

영원한 사랑은 마음이 합치된 사랑이며

끝없는 사랑은 죽음에 이르러서까지 나누는
사랑이다.

 

불행한 사랑은 사랑해서는 안 될 사람과 나누는 사랑이고

값싼 사랑은 사랑의 대상을 자주 바꾸는
사랑이며

천박한 사랑은 육욕에 치우친 사랑이다.

 

억울한 사랑은 마지 못해서 하는 사랑이고

비참한 사랑은 굶주린 상태에서 하는 사랑이며

가난한 사랑은 받는 사랑이다.

 

비굴한 사랑은 일방적으로 매달리는 사랑이고

외로운 사랑은 짝사랑이며

아쉬운 사랑은 미련이 남는 사랑이다.

 

고독한 사랑은 혼자서 나누는 사랑이고

추한 사랑은 강제로 나누는 사랑이며

쓰디쓴 사랑은 이별한 사랑이다.

.......

사랑은 정신적인 감응과 육체적인 접촉이 조화를 이루어갈때 그 가치가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답없이 세상에서 떠도는 사랑의 상당수는
사랑이 아닌 일시적인 감정이 아닐까합니다.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