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준비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친구도 미리 준비하고 돈도 준비하고 놀거리와 소일거리도

미리 준비합니다.

그렇다고 매달릴 필요는 없습니다.

소소한 시간과 살뜰한 삶의 자세가 이런 준비를 가능하게

합니다.

노인이라 생각하는 사람들이 

해야할 일들.                                


나를 만나러 올 사람도 없고 또 

나를 만나고자하는 사람이 없다는 것은 

참으로 외로운 사람입니다.


친한 친구를 

적어도 몇 사람은 만들어 두세요!  

내가 만나야 할 사람이 없다는 것은
참으로 세상을 좁게 산 사람입니다. 


친구를 만나고 싶을때는 

전화를 하든지, 찾아가세요.

아무것도 할 일이 없다는 것, 
이는 죽은 송장과 같습니다.


무슨 일이든지 만들어서라도  
일을 하며 움직이며 일을 하세요. 

나는 아무한테도 전화 할 사람이 없다, 
또 전화를 해 올 사람도 없다는  것은
참으로 비참한  일입니다.


먼저 전화를 걸고  이야기를 해야합니다.


나를 나오라고 연락해 주는 곳도 없고
불러 주는 곳도 없다는 것은 인생을 헛 산  것입니다.


나오라는 곳이  있으면 무조건 참석하세요.
그리고 만나세요!

나는 아무것도 더 배울 것이 없다!
이런 사람은 다 산 사람입니다.


사람은 죽을 때까지  

무엇인 가를 배워야 합니다.
배움의 열정에 불타는 사람은 늙지 

않습니다. 

죽을 때 까지 자기 몫은 
자기가 꼭 틀어쥐고 있어야 합니다.


곧 죽을지 모른다고 미리  

유산분배해 주는 것은 바보스런 일입니다.

기운 없다고, 못 산다고  
절대로 비굴하지 마세요.
당당하고 또 내가 산 삶을 자랑스러워 

하세요.<모셔온 글>


       "무슨 일이든지, 진심으로 하십시오"

                 (콜로3,23)

Comment

 

 

홀로된 어느 노인의 삶  

 


3년 전 마누라가 세상을 떠난 뒤 나는 외로움을 견디다 못해
함께 살자는 아들의 청을 받아들였다.
나는 아늑하고 편안한 아들네 집에서 학교 간 손자들과
직장에 나간 아들과 며느리가 돌아오는 저녁 때를 기다렸다.

아이들이 있어 집안 분위기가 활기찰 것이라고 기대했지만
손자 녀석들은 학교에서 돌아오자마자 늘 숙제하느라 바빴다.
하루에 한 번 저녁시간에 온 식구가 모였는데 식사 분위기는
대체로 딱딱했다.

가끔 어린 손자가 학교에서 일어난 일을 얘기하며 깔깔대면
제 어미가 "할아버지 앞에서 떠들면 못 써." 하고 야단을 쳤다.
사실 나는 녀석들이 지껄이는 일이 즐거웠는데 말이다.

차를 마실 때라도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면 좋으련만 
아들이
"아버님, 이제 늦었습니다. 그만 주무시지요."
하고 말하면 나는 잠이 오지 않아도 내 방에 가야했다.

그러던 어느 날, 이웃 노인 몇 사람과 오랜만에 즐겁게 마작을
하다가 시간가는 줄 몰랐다.
그러다 저녁에 퇴근한 며느리에게 그 노인들 식사도 같이
부탁했는데 며느리는 진수성찬을 차려 올렸다.
 



그런데 이튿날 아침,
아들이 미리 말도 없이 손님을 청하면 어떡하냐며
"앞으로 그러지 마세요." 라고 말했다.

언젠가부터 나는 자주 배가 고팠다.
금방 밥을 먹어도 또 배가 고팠는데,
냉장고에는 내가 먹을 만한 간식이 없었다.
그래서 나는 매일 늙은 행상한테서 만두를 세 개씩 사먹었다.
그 뒤로는 뱃속이 편안했고, 하루 종일 목소리를 쓰지 않는
나로서는 만두장수와 얘기 나누는 것도 즐거웠다.

어느날 만두장수는 내게 줄 거스름돈이 모자라 나중에 며느리를
통해서 돈을 건네주었는데 며느리는
"아버님이 이렇게 직접 사다 드시면 사람들이 우리가 아버님을
잘 돌보지 않는다고 생각할 거에요." 라고 말했다.

그렇게 2년이 흘렀다.
갈증이 나고 자주 오줌이 마려운 증세가 더 심해져 병원에 갔더니
당뇨병이라고 했다.
아들은 "너무 많이 드셔서 그 병에 걸린 겁니다."라고 충고했다.
며칠 뒤, 내 몸은 회복됐지만 마음은 뒤숭숭했다.

그러다 문득 마누라 장례식 때 보고
여태 만나지 못한 친구가 생각났다.
그때 친구는 장례식장에서 양로원 생활이 즐겁다고 했다.
같은 연배의 늙은이들과 산책하고 요리도 하고 밤 늦게까지
얘기도 나눈다며 만족한 표정을 지었다.
내가 들어갈 방도 있냐고 묻자 친구는
"자네는 아들과 더불어 만년을 편하게 즐기게." 라고 말했다.

나는 그 친구의 말에 공감했지만 이미 3년을 편하게 보냈으니
그것으로 족하지 않은가.
나는 자리에서 일어나 주섬주섬 짐을 꾸렸다.

옛 친구들이 있는 곳으로 가기 위해…..
자유로운 생활이 될것 같은 꿈을 안고서......
<모셔온 글>

노년은 물이 흘러가듯이 절대로 피할 수는 없습니다.

그렇다고 대비할 수 없다는 것도 아닙니다.

스스로의 삶을 생각합니다.

스스로 바로서고 즐거우면 됩니다.

너무 타인을 의식하지 맙시다.

남에 대한 인식이 바로 삶에 대한 무지한 태도로 변화됩니다.

스스로 즐거우면 됩니다.

오늘 혼자이더라도 즐거운 일이 있다면

스스로 살아가세요.

너무 많은 것을 희생하지말고.

타인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것보다는

자신을 위해서 자신을 희생하는 것이 보다 타인을 위하는 것입니다.

자신을 제외한 모두는 남입니다.

항상 혼자남을 준비를 하는 것이 바로 삶의 시작이고 끝입니다.


 


Comment

당신의 삶은 어떻게 흘러가고 있습니까.

2013. 10. 10. 10:58 | Posted by 계영배

살아가는 것이 마음데로 되는가.

그저 그렇게 현실에 맞추어 살아가는 것이지.

----------------------------------------

당신은 단 한번이라도 자신을 돌아보고 자신의 수년전의 자신의 기록과

마주하면서 자신의 변화된 삶을 꿈꾸어 본 적이 있는가.

변화는 당신자신에서 비롯된다.

주어지는 것이 아니다.

 

뭐 즐거운 일이 있어야 웃지

회사나 잘 다니면 되지.

그만두면 무엇을 할 것인가.

------------------------------------------------

당신은 기본적인 삶의 방식을 역행하고 있다.

웃고 즐거워야 즐거운 일이 생긴다.

회사는 절대로 당신의 미래를 보장하지 않는다.

당신의 미래는 스스로 만들어가야 한다.

 

 

 

인생이 그리 말처럼 되는가. 다 흘러가는 데로 살아가야지.

-----------------------------------------------------

인생은 말처럼된다.

당신이 항상 포기하고 미루고 접어두었기에 그렇게

당신의 삶이 포기된 상태로 종착역을 향해서 나가가는 것이다.

 

생각이야 많지만 어디 그게 그렇게 쉬운가.

--------------------------------------

그렇다.

생각없는 인간은 없다.

그러나 그 생각을 실천하는 이들은 아주 드물다.

왜 일까.

생각이 가슴을 울리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주체적인 삶을 살고 개척자적인 삶을 살아가는 이들이

극히 드물다.

그래서 당신의 삶이 제자리이다.

 

 

남을 탓하지마라.

끝이 없다.

세상을 탓하지마라.

답이 없다.

오직 자신이 게을렀고,

오직 스스로가 나태했고,

오직 시간의 노예가 되어버렸던 자신을 탓하라.

그리고 그 속박에서 벗어나서.

바로 지금 이 순간 새로운 시도를 하라.

당신삶의 향기가 달라질 것이다.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