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우와 직녀 2011. 4. 7. 12:46
반응형


남편이라는 나무

언젠가부터 내 옆에 나무가 생겼습니다.
그 나무 때문에 시야가 가리고
항상 내가 돌봐줘야 하기 때문에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지 못할 때도 많았습니다.

비록 내가 사랑하는 나무이기는 했지만
내 것을 포기 한다는게
이렇게 힘든 것 인줄 미처 몰랐습니다.

언젠가부터 나는
그런 나무가 싫어지기 시작했습니다.
귀찮고 날 힘들게 하는 나무가 밉기까지 했습니다.
괴롭히기 시작했고 괜한 짜증과 심술을
부리기 시작했습니다. 

 

 

 

    

내 덕을 많이 보고 있다고 느꼈기에
이 정도의 짜증과 심술은
충분히 참아낼 수 있고
또 참아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나무는 점점 병들었고 죽어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태풍과 함께 찾아온 거센 비바람에
나무는 그만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나는 그저 바라만 보았습니다.
어쩌면 나무의 고통스러함을 즐겼는지도 모릅니다. 

 

 그 다음날...
뜨거운 태양 아래서 나무가 없어도 충분히
살 수 있다고 여겼던 나의 생각이
틀렸다는 것을 알기까지는
그리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이제야 깨달았습니다.
내가 나무를 보살피는 사이에,
나무에게 짜증과 심술을 부리는 사이에,
나무는 나에게 너무나 소중한 '그늘'이 되었다는 것을....

이제는
쓰러진 나무를 일으켜 다시금
사랑해 줘야겠습니다.
서로가 서로에게 너무나 필요한
존재임을 새삼 알게 되었습니다. 
 

 

 따뜻한 마음으로 서로에게 소중한 그늘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좋은글 중에서-

-------------------------------------------------------------------


결혼이라는 만남은 내가 부족한 것을 쉽게 얻으려고 하는 얍삽한 거래와 투기가 아니다. 결혼이라는 만남은 바로 내가 가장 소중하게 여기는 것을 나누고 타인과 배려와 사랑을 교환하는 교감의 장이다.
당신의 배우자가 억만장자에 멋지고 메너좋은 사람이라면 당신과 만날일이 없다. 당신의 배우자가 모든 지성을 통달하고 삶의 이치를 꿰고 있는 성인이라면 역시 당신과 만날일이 없다.
불완전하기 때문에 부족하기 때문에 당신과 만나는 것이다.
명심해라. 당신이 지나치게 높은 곳과 넓은 곳만을 지향하는 동안 서서히 당신은 혼자의 삶에 익숙해진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견우와 직녀 2010. 2. 28. 10:40
반응형



사회의 개방성이 극단적으로 발전하고 있고 여성의 사회진출이 이제는 보편화되어가고 있으며 다양한 분야에서 여성인력이 삶의 중심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제 결혼과 과거 남자 위주의 공동체의 형성이라는 방식에서 공동의 삶이라는 경향으로 바꾸고 있습니다. 물론 바람직한 현상입니다. 다만, 지나치게 급속하게 물질주의와 연계된 변화속에서 삶의 가치가 물질위주로 재편되는 것 같다는 생각이듭니다.

얼마전 모기획사에서 디지털시대의 결혼관에 대한 설문조사와 survey를 한적이 있었습니다. 그 결과는 상당히 현실적이었습니다. 인정하고 싶지 않을 정도로......그 대상은 25세~34세 사이의 미혼 남녀였습니다.

그 내용을 세분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결혼을 투자라고 생각하는 비율은 60%가 넘었습니다.
결혼과 동시에 노후준비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80%가 역시 넘었습니다.

결혼준비에 대해서도 스스로 해야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90%를 넘어가면서 결혼준비부터 부모에 대한 의존성이 급격히 낮아진다고 생각합니다. 이는 바람직한 현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결혼비용을 최소한으로 하고 적금통장이나 보험증서,다양한 금융상품을 중시하는 것도 결혼이 이제는 단순히 겉치레가 아닌 실속위주로 변해간다는 생각을 하게합니다.

다소 씁쓸하기는 하지만, 결혼도 사업마인드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놀랍게도 90%가 넘었습니다.
이제는 결혼시장도 비즈니스가 되어 서로의 이익을 추구하는 각축장이 되어가고 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출산에 대한 생각도 안정된 생활이후로 당연히 생각하는 비율이 65%가 넘었습니다.

이러한 통계조사가 과연 얼마나 대한민국 미혼남녀의 인식을 반영하고 있는지 알수는 없지만, 상당히 진실에 가깝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이제 사람의 가치도 그 사랑의 현실적으로 드러난 능력과 물질적인 가치에 의해서 가격이 매겨집니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상대의 가치는 박하게 여기면서 자신의 가치는 후하게 매긴다는 현실이 어쩌면 결혼을 더욱더 힘들게 하지 않는가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돈에 목숨을 걸고 결혼을 꿈꾸는 젊은 청춘은 많은데.
사랑에 목숨을 거는 젊은 청춘은 드물다는 것이 다소 씁쓸합니다만,
자본주의 사회의 당연한 현상이라고 스스로 위안을 해봅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