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개의 정성'에 해당되는 글 1

  1. 2010.01.16 세상이 바뀌었다는 생각: 개와 인간의 삶

전남 순천의 지금도 살아있는 실제 개에 대한 이야기랍니다.

전남 순천에서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자식없이 한마리의 개를자식삼아 살고 있었습니다.

집이 가난하여 할아버지가 가끔 산에서 나무를 해와서먹고 살았는데 할머니는 백내장으로 눈이 보이질 않았습니다.

이 두 할아버지 할머니는 자식이 없으므로그 개를 자식삼아 사랑을
다해서 키웠는데 키운지 3년이 되는 어느 날 할아버지가 노환으로 돌아가셨습니다.

그 집의 형편을 잘아는 마을 사람들이 돈을 모아 장례를 치뤄졌죠.할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다음날 그 집의 개가 한 집으로 자기 밥그릇을 물고선 들어섰는데 마침 아주머니가 부엌에서 일하던 중이었나 봅니다.

그 개가 밥그릇을 마당 한 가운데 놓더니 멀찌감치 뒤로 떨어져 엎드려서 가만히 밥그릇만 쳐다보고 있더랍니다.

그 아주머니는 그 개가 주인을 잃어서 밥을 제때 못얻어 먹어서그런가 보다 하며 불쌍한 나머지 밥을 퍼주었는데개가 밥이 담긴 밥그릇을
물고선 자기집으로 가더랍니다.

아주머니는 자기집으로 갖고가서 밥을 먹겠구나 생각하고하던 부엌일을 정리하고 장에 갔다올 일이 있어 준비하고 나가는데,장으로 가는 길에 그 혼자되신 맹인할머니집이 있어 생각이 나서 낮은 시골담 너머로 할머니가 어찌하고 계신가 걱정이 되어 들여다 보았습니다.

그런데 그 아주머니는 더이상 가던길을 가지 못하고 그 할머니의 집안을 계속 바라보고만 있어야 했습니다.

할머니가 마루에 걸터앉아있는데 개가 아침에 자기가 준밥이 담긴
밥그릇을 안먹은채로 마루에 올려놓고선눈이 안보이는 할머니의 소맷자락을 물고 손을 밥에 다가가게 해서 밥을 먹으라는 시늉을 계속하고 있는 거였습니다.

결국 할머니는 개의 뜻을 알아차리고는 밥그릇에 손을 가져가그 밥의 절반을 먹고선 나머진 개에게 미뤄줬는데그때서야 개가 자기 밥을 먹기시작했습니다.

마침 지나가던 사람들이 다 이 광경을 말없이 쳐다보고 있었기 때문에소문이 마을전체에 퍼졌습니다.

이일이 있은 다음날그 개는 어제 갔던 집이 아닌 다른집으로 밥을 타러 왔습니다.개도 인정을 아는지 같은 집을 또 들르지 않았던 겁니다.

집 주인은 그 개를 아는지라 깨끗한 새 그릇을 준비해서 거기에 밥과 반찬을 고루 넣어서 주었는데 역시 그 개는 그것을 물고자기 집으로 가서 할머니에게 주고 할머니가 남은 것을 미뤄주면그 때서야 자기가 먹었습니다.

이일이 계속되니까 마을 사람들이 `사람보다 나은 개"라며군청에 건의해서 효자상을 주어야 한다고 하니까 군청에선 당황하며 사람이
아니어서 어렵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합니다. --카톨릭 굿뉴스--

다양한 패륜이 벌어지고 있는 현실에서
참으로 따스한 얘기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이제는 개같은 인간이라고 하면 개가 화를 낼지도 모르겠습니다.
개보다 못한 인간이 넘치는 이 사회에서......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