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세상에서 가장 무섭고 가장 황당한 것은?

2020. 8. 21. 19:20계영배

개는 오직 자신을 돌아보는 신념을 지니고 있다.

개보다 못한 인간이 신념을 갖고 무리를 이루는 것이다.

땡땡이들은 절대로 주인이나 타인을 탓하지 않는다.

함께하던 집사들을 버리지도 않는다.

오직 인간만이 버리고 학대하고 방치한다.

 

 

그러니 함부로 썩어빠진 인간들과 땡땡이들을 비교하지마라.

 

냥이는 절대로 사회에 해악이 되지 않는다.

사회에 해악이 되는 인간이 스스로를 영웅으로 생각하는 것이다.

이들로 인해서 지옥은 만원이고 지옥은 연신 인산인해다.

착각은 자유라지만 그 자유로 인해서 타인들은 고통을 받는다.

공포와 착각의 대부분은 스스로 만들어내는 것이다.

존재하지 않는 공포에 사로잡혀서 일상을 포기하고 사회를 혼탁하게 만드는 인간들이다.

이들은 망상과 허상에 사로잡혀서 자신과 주변을 지옥으로 만든다.

자신의 눈앞에서 파멸과 파괴가 이루어져야 현실을 인식하는 무지랭이들이 많다.

파멸의 순간까지 정신못차리고 이기적으로 행동하는 무지랭이들이다.

무식은 답이 없다.

무식은 무시가 답이다.

공존과 사랑을 이해하지못하고

착각과 망상에 사로잡혀서 나만 아니면 된다는 식의 사고로

사회를 혼란에 빠뜨리는 인간들은 지옥행 열차에 탑승할 가련한 영혼들이다.

 

 

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연민과 동정이 아니라 무시다.

명심해라. 인간은 절대로 변화되지 않는다.

인간은 고쳐서 만나고 고쳐서 쓰는 존재가 아니라,

골라서 만나고, 골라서 함께하는 존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