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아는 것은 어느정도 일까?

2009. 12. 29. 11:56계영배


어느 자동차 정비사가 여행 도중에 차가 고장나서 고생을 하고
있었습니다.

스스로 자동차에 대해서는 뭐든지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던

기술자 였음에도 불구하고 차를 고칠 수가 없었습니다.

그때 차를 몰고 가던 어떤 노신사가 다가와서 말했습니다.

"도와드릴까요?"

정비사가 무뚝뚝하게 대답했습니다.

"나는 차 정비사요."

그러나 그는 차를 고칠 수 없었습니다.

"도와드릴까요?"

노신사는 다시 물으면서 차의 한부분에 손을 대자 차는 곧 시동이

걸렸습니다.

노신사는 바로 그 차를 만든 포드였습니다.

 우리를 지으신 분은 우리를 아십니다.

오늘 그분은 당신께 묻습니다.

"도와드릴까요?"

 

-지혜로 여는 아침 중-

인간은 모든 계획을 세우지만,이를 이루시는 분은 하느님이시다.
힘들고 괴롭고 눈에 답이 보이지 않을 때 물어보라.
하느님께 조용히 기도로......
당신이 전혀 생각지도 못하는 방법으로 신은 우리와 함께 하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