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욕심과 탐욕의 경계선



무엇을 하고 싶다는 것은 욕망입니다.
밥을 먹고 싶다는 것,
사랑하고 싶다는 것
모두는 욕망이지요.
하고 싶다는 것이
사람을 살아있게 하는 원천입니다.
그래서 意慾이지요.



뜻에 욕심을 부려야
삶이 윤택해지는 것 아니겠습니까?
의욕이 넘치면 삶이 활기차고
의욕이 상실되면 삶이 무기력해지니까요.



무엇이든 양면성이 있듯
욕망도 독이 되는 욕망이 있습니다.
과식하면 탈이 나고
사랑도 지나치면 집착이 되듯이
무엇이든 과하면 모자람만 못한 것이
세상 이치입니다.



우리는 과한 것을 탐욕이라 하여
욕심의 경계선을 두지요.
아무리 좋은 것도 탐욕이 되면
독이 된다는 말입니다.
그러나 탐욕인지 아닌지를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지금 하고 있는 행위가
꼭 해야만 하는 일입니까?
하지 않아도 될 일을 하고 있다면
그것이 탐욕입니다.
절제를 생각하라는 말입니다.



절제는 하지 말라는 말이 아닙니다.
과한 것이 아닌지 따져 보라는 말입니다.
밥을 먹으면서 더 먹어야 하는지
생각해 보라는 말입니다.



욕망의 무게만큼 절제의 무게가 같지 않다면
탐욕이 된다는 말입니다.
탐욕이 사람을 타락시키지요.
무절제가 사람을 나쁜 사람으로
만든다는 말입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삶은 그 자체만으로 항상 내리막길과 탐욕, 쾌락의 가능성이 있다.

만일 당신이 항상 절제와 반성의 시간을 보내지 않는다면

당신의 삶에 미래는 없다.

항상 7할에 만족하라.

부족함이 넘치는 것보다 삶을 더 건전하게 만든다.

많이 부족하지 않다면 부족함이 미덕이고 

삶의 진정한 가치다.

과욕이 주는 욕심은 나락의 첫 계단이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