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연어와 가물치가 우리에게주는 교훈! ♡

 

첫 번째, 물고기는 깊은 바다에서 사는 연어 (salmon) 입니다.



어미 연어는 알을 낳은 후 한쪽을 지키고 앉아 있게 되는데

이는 갓 부화되어 나온 새끼들이 아직 먹이를 찾을 줄 몰라

어미의 살코기에 의존해 성장할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어미 연어는 극심한 고통을 참아 내며 새끼들이 맘껏

자신의 살을 뜯어먹게 내버려 둡니다.


새끼들은 그렇게 성장하고 어미는 결국 뼈만 남게 되어가며
소리없이 세상의 가장 위대한 모성애를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그래서 연어를 [모성애의 물고기] 라고 합니다.

 

두 번째는 가물치 입니다.

 



전해지는 바에 따르면 가물치는 알을 낳은 후

바로 실명을 하여 먹이를 찾을수 없어

그저 배고픔을 참는 수 밖에 없다고 하는데
부화되어 나온 수천마리의 새끼 들이 천부적으로 이를 깨닫고는 
어미가 굶어 죽는 것을 볼 수 없어 한 마리씩 자진하여

어미 입으로 들어가 어미의 굶주린 배를 채워 준다고합니다.


그렇게 새끼들의 희생에 의존 하다 시간이 지나

어미가 눈을 뜰 때 쯤이면 남은 새끼의 양은 
십분의 일 조차도 안된다고 하며
대부분은 자신의 어린 생명을
어미를 위해 희생 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가물치를 [효자 물고기] 라고 합니다.




우리는 얻는 것에 집착해서 잃는 것에 지나치게 관대한 

경향이 있다.

집이 커지면서 가정을 잃어가고

돈을 얻어면서 친구를 잃어간다.


값비싼 옷과 가전을 경험하면서 불편함이 주는 친근함과 

자신의 노력을 잃게 된다.


우리는 잃는 것에 관대하지만, 그것들은 절대로 다시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결정의 순간과 판단의 순간에 너무 멍청하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