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의 아이디어와 창조적 사고

2010. 6. 9. 12:40마늘과 생강



MS 와 구글 그리고 애플... 성과 도로

기존 IT의 최강자였던 MS의 경우 다양하고 강력한 신상을 통해서 자신의 아성을 구축해왔다. 철저한 배제와 독과점을 통해서 수익극대화를 추구했고 고객은 욕을 하면서도 그 독점성에 어쩔 수 없이 고개를 숙이는 형국이 되었다. 독점성과 힘으로 억누르면서 고객의 주머니를 강탈하는 형식이었던 것이다.

그러나 애플과 구글은 달랐다.
애플은 그 존속여부마저 불투명했던 시절이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시가총액에서 MS를 누르고 명실상부한 최고의 IT기업이 되었다. 더우기 그 발전성은 그 누구도 예측할 수 없다.
지금은 애플이 차세대 휴대폰 시장을 두고 삼성과 맞짱을 뜨고 있으며 대한민국을 제외하고는 애플의 우세를 받아들이고 있다.
그렇다면 현재의 애플을 누가 어떻게 만들었을까......
바로 그 구성원이다.
물론 스티브 잡스라는 걸출한 리더가 있었지만, 그의 생각을 이해하고 조직의 목적에 부합하는 다양한 구성원들의 사고와 노력이 없었다면 그 결과는 오늘과 달랐을 것이다.
애플의 모토는 소통이고 개방성이다.
다양한 컨텐츠를 개발하고 열린공간으로 바꾸는 데 그 개방성은 결코 무시할 수 없다. 결국 사용하는 소비자의 구미를 벗어나서 소비자에게  강매할 수 있는 시절은 이제 지났기 때문이다.

애플의 신제품이 나오면 열렬한 고객들이 그 출시를 앞두고 장사진을 이룬다. 이것이 바로 현실이다.
고객이 돈을 들고 제품을 사겠다고 아우성치는 것이다.
특별히, 국내처럼 삐끼들이 설쳐대지도 않는다.
간단히 스티브 잡스가 설명회를 갖고 출시를 하면 수많은 애플교 추종자들이 자연스럽게 돈을 들고 구매를 간구하는 것이다.
그것도 이런 제품을 만들어주어서 고맙다는 인사를 마구마구하면서......   구글도 이러한 애플의 분위기와 무관하지 않다.

블로거를 통한 광고와 구글의 다양한 컨텐츠는 철저하게 고객지향적이고 고객과 윈윈하는 시스템이다. 그 누구도 패자가 없고, 언제나 스스로 성공을 거둘 수 있는 입장에서 서로 어깨를 함께하는 것이다.

국내의 광고시장에서의 네이버,다음의 독선과 아집, 오버추어의 잔인한 부가가치 창출과는 상대도 되지 않는 온화한 방법으로 수많은 블러거들을 영업사원으로 만들어 갔다.

열린사고와 자율 그리고 배려 함께하고자 하는 정신과 그 실천이 오늘의 애플과 구글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면 나만의 착각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