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실수를 일부러 하고 싶은 사람은 없습니다

내가 원하지 않더라도 육신의 연약함으로 말미암아

실수를 하면서 살아 가는 것이 인생의 모습입니다


모양은 틀리더라도 어린아이가 아직 오줌을 가리지

못하는 것과 같이 또 다른 것을 가리지 못하고 실수를 합니다


실수는 그와 같습니다 직접적으로 나타나는 실수보다

나타나지 않는 실수를 죽을 때 까지 하면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보이는 실수 보다는 마음 속에서 자기 정욕과 탐심이

끊임없이 일어나면서 숨을 거두는 순간까지도

이기적인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부모가 어린아이의 실수를 뒤치레 해주듯이

신도 사람의 실수를 보아주고 있습니다



사람과의 실수 보다는 자연과 신에 대해 도저히 갚을 수 없는

실수를 하며 살고 있습니다



그런 사람이 아주 작은 실수 사람과 사람과의 실수를

이해하지 못한다면 자기 실수를 모르는

어린아이 보다 못한 사람입니다.



좋은 글 중에서...

너무 자신에게 너그럽다면

당신은 이기적인 존재가 됩니다.

너무 자신에게 가혹하다면 당신은 스스로에게 너무나 힘든

고뇌를 심어놓는 것입니다.

인간에게 있어서 실수와 실패는 매양있는 일입니다.

그러나 그 실수와 실패가 당신 자신의 양식이 되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삶이란 그런것이기 때문입니다.

실수와 실패를 양분삼아 자라면서 더욱 커지는 고목나무가 바로

삶이고 그 삶이 바로 당신과 함께합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