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고금 2009. 11. 12. 11:23
반응형

[마더 데레사 수녀님의 "말씀"중에서]

 

몇 해전, 미국의 교사들이

단체로 캘커타를 방문한 적이 있습니다.

그들은 칼리하트에 있는

'죽어가는 이를 위한 집'을 방문하고 나서

저를 만나러 왔습니다.

그들 가운데 한 사람이 떠나기 전에 제게 부탁을 했습니다.

"수녀님, 한 말씀만 들려주십시오.

방문 기념으로 간직했다가 삶에서 활용하고 싶습니다."

 

저는 단 한마디만 했습니다.

"서로 미소지으십시오. 특히 아내에게 미소를 지으십시오

(우리는 너무 바빠 서로 바라보며 미소지을 시간조차 없는 것 같아요)"

 

그러자 어떤 사람이 묻더군요.

"수녀님은 결혼도 하지 않았으면서 어떻게 그걸 아십니까?"

 

제 대답은 간단했습니다.

"나의 예수님은 너무나 무리한 것을 요구하셔서

그분께 미소를 짓기 어려울 때가 가끔 있습니다"


----------------------------------------------------------------
어느 때 부터 인지 우리들의 대화속에서 웃음과 미소가 사라지는 순간이 많아졌다. 행복이 주는 따스함과 함께 우리들은 미소를 먹고 자라는 생명체이다. 미소는 시간도 돈도 필요없지만,우리들은 한순간에 미소에 지나치게 인색하다. 과연 우리들이 사는 목적은 무엇일까..
이 세상을 떠날때 우리에게 남는 것은 과연무엇일까..
우리가 머금었던 한 줄기의 미소가 아닐까 생각해본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