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한심한 부모가 입에 달고 사는 말'에 해당되는 글 1

  1. 2018.07.17 재벌총수도 희대의 권력자도 절대 이기지 못하는 존재가 있다.

바로 자식이다.

자식교육이 중요한 이유이다.

세살버릇 여든까지 간다.

세살자식 제대로 교육못하면 자신은 물론 주변사람들까지

피본다.

될 성싶은 나무 떡잎부터 다르다.

안될 나무도 당연히 떡잎부터 다르다.

떡잎이 나기 전에 잘 단속하자.

아이를 망치는 세가지 말...절대 명심해라.

엄마가 해줄께..

아빠가 해줄께..

그까짓것 몇 푼한다고 하나 사줄께...

부부가 되는 것보다 부모가 되는 것이 훨씬 어렵다.

그러니 함부로 부모가 되려고 하지마라.

책임이 크다.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