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편견과 경험'에 해당되는 글 1

  1. 2009.12.20 소중한 선택

소중한 선택

2009. 12. 20. 12:54 | Posted by 계영배

대학교 4학년 때 암병동으로 간호사 실습을 나간 적이 있었습니다.

더군다나 제가 있었던 곳은 그 중에도 소아 병동이었지요. 무서운 암과 싸우는 환자 중에 유난히 눈이 동그랗고 창백한 피부를 가진 여섯 살 된 꼬마 아이가 있었습니다.

 

 

     “지혜야, 언니가 동화책 읽어줄까?”

     “… ….”

     “그럼 지혜가 언니한테 노래 하나 불러줄래?”

     “… ….”

 

 

제가 무슨 이야기를 해도 별 반응이 없는 아이었습니다.
주사를 놓을 때도 아픔을 애써 참고 있는 듯 했습니다.

부모가 이혼을 해서 할머니만 가끔 병문안을 와 줄 뿐인 지혜. 엄마는 새로 시집을 갔고, 아빠는 중동으로 떠나는 바람에 꼬마의 병실에
찾아오는 사람들은 오직 나이드신 할머니 한 분뿐이었습니다.

더욱 가슴 아픈 것은 할머니가 시장에서 장사를 하면서 대주던 병원비는 할머니가 쓰러지는 바람에 끊기게 되었고, 병원장이 지원하던 보조금조차 원장이 바뀌는 바람에 더이상 지급이 안되어 어쩔 수 없이 퇴원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 되어 버렸습니다.

그래서 몇 몇 간호사들과 의사들이 퇴원을 앞둔 지혜를 위해 병실에서 조그만 송별파티를 하기로 했습니다. 저는 그 애가 너무 안쓰러웠지만 바쁘다는 핑계로 선물다운 선물도 준비하지 못하고 있다가 한 가지 꾀를 내었습니다.

 

 

“지혜야, 여기 백 원짜리, 천 원짜리, 만 원짜리 중에 네가 가장 가지고 싶어하는 걸 하나 줄테니 뽑아봐….”

 

그 방에 있던 우리 모두는 지혜가 만 원짜리 지폐를 집을 줄 알았는데, 주저하지 않고 백 원짜리 동전을 집는 게 아니겠습니까?

 

“지혜야, 아직 어떤 게 큰 지 모르는가보구나. 이중에는 만 원짜리가 제일 좋은거야, 동전 대신에 이걸로 가지려무나.”

라고 제안하자 아이는,  “저는 이 동그란 백 원짜리가 제일 좋아요,
백 원짜리는 멀리 있는 우리 엄마와 얘기를 할 수 있게 해주거든요….”

그 이야기를 듣자 병실 안에 있던 모든 사람들은 자기 호주머니에 있던 동전을 있는대로 털어서 아이에게 주고 말았답니다.
------카톨릭 굿뉴스-----

정말 소중한 선택이 무엇인지 모르고
무엇이 현명한 삶이고 장기적인 안목의 삶인지 생각하지 않고 사는
현대인들에 비해서 지혜는 정말 소중한 선택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무엇이든 완벽한 선택은 없습니다만,확실하게 잘못된 선택은 분명히
존재합니다. 그런데 이러한 그릇된 선택을 우리는 너무나 자주
한답니다.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