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죽음은 필연이다'에 해당되는 글 1

  1. 2017.10.29 당신의 삶을 직시해라. 삶은 공평하다.

당신의 삶을 직시해라. 삶은 공평하다.

2017. 10. 29. 23:59 | Posted by 계영배

인생을 후회없이 살아가는 길


조금 양보하는 미덕으로 살면 될 텐데. . .

조금 돕고 베풀면 행복할 텐데 . . . . .

조금 배려하고 용서하면 될 텐데. . . . ?


무엇이 그리 길고 질기다고 움켜만 쥐나

갈 때는 너나 나나 보잘 것없는 알 몸뚱이 뿐인데. . . .


누구나 올 때는 알몸 갈때는 빈손

누구나 이름만 대면 알만한 억만장자도 

알몸으로 왔다가. . . .


이 세상에 무거운 짐을 내려 놓고 북망산천 갈때에는 국화꽃 수백송이 삼베 몇필 감고 가는 것이 고작인 것을 인심이나 쓰고 가지. . .


싸놓으면 무엇하리 우리가 영생을 살것처럼 

아둥바둥 지지고 볶다. . . . .


욕심이 곯아 쥐어짜고 해봐야 산천초목이 70-80번 바뀌면그대나 나나 노병에는 이기는 장사없으니 누우라면 눕고 오라면 가고 힘없으니 세상순리 대로 살아가는 이치가 아니던가.


우리는 다  길떠나는 나그네. . . . .

언제 떠나는지 서로 몰라도 가다보면 서로 만나 웃기도하고 울기도 하고 애절한 사연 서로 나누다 갈랫길 돌아서면 어차피 헤어질 사람들. . . . .


더 사랑해 줄걸하고 후회 할것인데 왜 그리 못난 자존심으로 용서하지 못하고 이해하지 

못하고 비판하고 미워했는지. .  . . ?


사랑하며 살아도 너무 짧은 시간!

베풀어 주고 또 줘도 남는 것들인데 웬 자존심으로 무거운 짐만지고 가는 고달픈 나그네 

신세인가. . . . . .


그날이 오면 다 벗고 갈텐데. . . .

무거운 물질의 옷도, 화려한 명예의 옷도, 

자랑스런 고운 모습도. . . .


더 그리워 하면 더 만나고 싶고, 더 주고 싶고, 보고 또 보고 따뜻이

위로하며 살아야 하는데 . . . . .


왜 그리 마음에 문만걸고 더 사랑하지 않았는지,아니 더 베풀지 못했는지. . . . . .


천년을 살면 그리할까? 만년을 살면 그러리요,

사랑한 만큼 사랑받고 도와준 만큼 도움 받는데 심지도 않고 거두려고만 몸부림쳤던 부끄러운 나날들. . . . . .


우리가 서로 아끼고 사랑해도 허망한 세월인 것을,어차피 저 인생의 언덕만 넘으면 헤어질 것을,미워하고 싸워봐야 상처난 흔적만 훈장처럼 달고 갈텐데. . . . . . .


이제 살아 있다는 것만으로 감사하고 이제 함께 있다는 것만으로 사랑해야지!


우리는 다 길 떠날 나그네들이라네. . . . . .


          모셔온 글

---------------------------------


누구나 한번의 죽음은 경험한다.

그 죽음은 누구에게나 공평하다.

그러나 누구도 그 순간을 모른다.

행복한 삶이란 자신의 죽음을 준비하는 삶이다. 오늘이 바로 우리삶의 마지막일수도 있다

그러니 매일매일을 마지막날이라고 생각하고 

살아가자.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