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부자들의 한계'에 해당되는 글 1

  1. 2010.03.25 아무리 부자이거나 천재 또는 선각자 이더라도 하지 못하는 두가지


두 가지 중에 한가지는 건강이다.
제아무리 돈이 많고 생각이 깊은 선각자라고 하더라도 건강과 목숨은 어쩔 수 없다. 인명은 재천인 것이다.

다른 하나는 우리나라에서도 가장 관심이 많은 자식교육이다.
아무리 돈이 많은 재벌이라고 하더라도 순식간에 가업을 없애버리는 재벌2세들을 우리는 무수히 목격했고 앞으로도 목격할 것이다.

선각자들이나 천재들에게도 자식문제만큼은 예외가 아닌 현실이었다.
마하트마 간디는 비폭력과 불복종 사상으로 수많은 사람들을 감동시키고 그들을 설들하는데 성공적이었지만, 자식과의 관계만큼은 성공적이거나 감동적이지 못했다. 큰 아들 할리랄은 일찍부터 아버지와 등을 돌린 채
다양한 사업에 관여했지만 모두 실패했다.

그는 간디의 장례식에도 참석하지 않을 만큼 소원했고, 그 역시 아버지가 죽은 지 6개월 후에 몸베이의 요양소에서 폐결핵으로 쓸쓸하게 죽음을 맞게 된다. 이 큰 아들만이 아니라 간디의 세 아이 모두가 정식 교육을 받지 못했다. 이는 자식들을 힘든 삶으로 이어졌다.

발명왕 에디슨 역시 자신이 초등학교를 반년도 다니지 않았고 16세에 결혼한 첫 아내 역시 정규 교육을 좋아하지 않아서 아이들을 제대로 교육시키지 못했다. 훗날 두 아들은 모두 거듭 사업에 실패하고 평생 동안 아버지의 도움에 의지해 근근히 살아가는 삶으로 점철되었다.

우리는 가정이라는 울타리를 어쩌면 지나치게 당연한 것으로 여길지 모르지만, 가정도 사회의 일환이다. 때로는 양보와 협상이 필요하고 희생과 배려 그리고 적절한 요구가 필요한 사회의 연장이다.

더불어 사회적인 성공보다는 가정적인 성공이 더욱 행복에 가깝다는 사실을 인식하면 할수록 삶은 진화한다.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