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우와 직녀 2011. 4. 7. 12:46
반응형


남편이라는 나무

언젠가부터 내 옆에 나무가 생겼습니다.
그 나무 때문에 시야가 가리고
항상 내가 돌봐줘야 하기 때문에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지 못할 때도 많았습니다.

비록 내가 사랑하는 나무이기는 했지만
내 것을 포기 한다는게
이렇게 힘든 것 인줄 미처 몰랐습니다.

언젠가부터 나는
그런 나무가 싫어지기 시작했습니다.
귀찮고 날 힘들게 하는 나무가 밉기까지 했습니다.
괴롭히기 시작했고 괜한 짜증과 심술을
부리기 시작했습니다. 

 

 

 

    

내 덕을 많이 보고 있다고 느꼈기에
이 정도의 짜증과 심술은
충분히 참아낼 수 있고
또 참아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나무는 점점 병들었고 죽어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태풍과 함께 찾아온 거센 비바람에
나무는 그만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나는 그저 바라만 보았습니다.
어쩌면 나무의 고통스러함을 즐겼는지도 모릅니다. 

 

 그 다음날...
뜨거운 태양 아래서 나무가 없어도 충분히
살 수 있다고 여겼던 나의 생각이
틀렸다는 것을 알기까지는
그리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이제야 깨달았습니다.
내가 나무를 보살피는 사이에,
나무에게 짜증과 심술을 부리는 사이에,
나무는 나에게 너무나 소중한 '그늘'이 되었다는 것을....

이제는
쓰러진 나무를 일으켜 다시금
사랑해 줘야겠습니다.
서로가 서로에게 너무나 필요한
존재임을 새삼 알게 되었습니다. 
 

 

 따뜻한 마음으로 서로에게 소중한 그늘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좋은글 중에서-

-------------------------------------------------------------------


결혼이라는 만남은 내가 부족한 것을 쉽게 얻으려고 하는 얍삽한 거래와 투기가 아니다. 결혼이라는 만남은 바로 내가 가장 소중하게 여기는 것을 나누고 타인과 배려와 사랑을 교환하는 교감의 장이다.
당신의 배우자가 억만장자에 멋지고 메너좋은 사람이라면 당신과 만날일이 없다. 당신의 배우자가 모든 지성을 통달하고 삶의 이치를 꿰고 있는 성인이라면 역시 당신과 만날일이 없다.
불완전하기 때문에 부족하기 때문에 당신과 만나는 것이다.
명심해라. 당신이 지나치게 높은 곳과 넓은 곳만을 지향하는 동안 서서히 당신은 혼자의 삶에 익숙해진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