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고금 2013. 8. 10. 09:39
반응형

 

빈마음이 주는 행복



겨울은 춥고 매서운 맛이있어
우리를 움츠리게 하지만
또 흰 눈이 있어
아픈마음 포근하게 감싸 주기도 하구요.


가을에는 낙엽지는 쓸쓸함이 있지만
우리들을 사색하게 해주지요.


여름의 찌는듯한 무더위 뒤에는 장대비가 있어
답답한 마음 시원하게 씻어 주고요.


봄에는 메마른 대지 위를 뚫고 돋아나는
연약한 아기 새싹들의
생명의 놀라운 힘을 보면서


힘들고 지쳐버린 세상이지만
다시금 세상을 살 수있는 힘을 얻을수있거든요.


이렇듯 계절의 변화를 느끼며 살고있는
이 땅의 우리들은
모두가 시인이고 또 철학가일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신이 우리에게 내려준 축복중에
가장 큰 축복이 아닐까 생각도 해봅니다.


계절의 변화를 느끼면서
세월의 흐름을 알수가있고


떨어지는 낙엽을 밟으면서
우리의 삶을 뒤돌아 볼수도있지요.


우리의 육체와 또 우리네 정신 건강까지
봄 여름 가을 겨울이 다 존재하기에 보다
더 건강하고 행복할 수 있는게 아닌지요.


하지만 이렇게 좋은 환경 속에서 살고 있으면서도
우리가 행복하지 못한 것은
우리의 마음 때문입니다.


우리네 마음이란 참 오묘하여서
빈 마음으로 세상을 바라보면
세상이 한 없이 아름답고 또 따뜻하지요
정말 살 만한 가치가 있어 보이거든요.


세상을 살다보면 최선을 다해 노력했다 하더라도
결과는 그렇지 못한 경우도 종종 있지요.


경기에 임한 모든 선수가 모두 최선을 다 했을 지라도
모두가 승리를 하고 우승을 할 수는 없잖아요.


최선을 다해 얻어진 결과가 우승을 했든 못했든
그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듯.....


우리는 최선을 다해 우리의 삶을 살아가고
빈 마음으로 세상을 바라보면서
그 삶의 결과를 수용한다면


자연이 주어지는 四季의 축복만으로도
우리는 시인이 되고 철학가가 되고


마음속 가득히 사랑이 가득하고
즐거움과 행복이 넘쳐나는
아름다운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잘 되진 않지만 늘 마음 비우기를 연습하며
또 빈 마음 가득 행복을 주어 담으시고
세상을 사랑의 눈으로 바라 보십시오. 

    ---좋은생각 中 에서---

최선을 다한다고 항상 좋은 결과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는 그 과정에서 배우고 성장합니다.

지혜로운 삶은 바로 그러한 배움에서 시작되고 그 배움을 받아들이고 승화하는데 있습니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