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과 생강 2020. 10. 25. 09:20
반응형

지속적으로 내리막길을 가다보면

오르막길의 존재를 잊고 현실의

내리막길에 익숙해진다.

그리고 그 순간 오르막이 나타난다.

그 오르막은 내리막에 익숙해진만큼 

오히려 재난이나 재앙처럼 느껴진다.

기다림의 미학을 잊지마라.조급해하지마라.

남들은 불황에 허덕이는데

나는 불황이 없고 대체로 성장기를 구가하고 있다.

 

 

왜 잘될까를 생각하다가

어느 순간 나야 잘되는 것이 당연하지

라는 생각에 익숙해지는 순간

불황과 매출절벽이 나타난다.

좋은 일도 몰려오지만, 나쁜 일도 몰려온다.

그리고 위기관리능력에 익숙하지 않은 지금 이 순간

나는 사고와 행동의 마비를 경험한다.

 

 

허세부리며 고급일식집에서 평범한 친구들에게

"벌이는 좀 돼?"하고 건방떨던 시절은 아스라한

전설이 되고 편의점 캔맥주도 나에게는 호사가된다.

둘 중하나는 꿈같다.

그것이 인생이고 삶이다.

 

 

오르막과 내리막은 분명히 존재하지만,

내가 원하는 순간, 내가 원하는 수준의

내리막길과 오르막길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래서 항상 최악의 상황을 대비하고

항상 최적화 된 경쟁력을 내면화시켜야 한다.

그리고 자만하고 건방떠는 태도를 버려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지옥의 문을 열고

바닥으로의 고속질주를 시작하게 된다.

물론, 대비하고 조심하는 이는 극히 드물다.

그래서 성공하는 이는 드물고

재앙을 경험하고 지옥을 헤매게된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