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진정한 사랑: 토끼와 거북이의 사랑

2010. 1. 20. 11:08 | Posted by 계영배

*진정한 사랑*

 

 

옛날 옛날에 토끼와 거북이가 살았더래요.

거북이는 모르고 있었지만,

토끼는 거북이를 사랑했답니다.

누구에게 알리지 않은... 토끼의 소중한 마음이지요.

 

어느날.. 토끼는 거북이의 모습에 가슴이 아팠습니다.

거북이는 느린 자신에 대해 자책하고 있었거든요...

너무나 느리고 굼뜬 자신에 대해서요.

토끼는 거북이를 사랑했습니다.

거북이에게 자신감을 주고 싶었습니다.

어떻게든.....

 

"어이~~ 느림보 거북아! 나랑 경주해보지 않을래?

너따위는 내 상대가 절대 될 수 없지만 말야~~ 어때?"

"토끼야 내가 비록 느리지만.. 너와 경주를 하겠어.

빠른것만이 최고가 아니라는걸 보여주겠어!

토끼는 기뻤습니다.

바보같이..

 

경주가 시작되었습니다.

저 높은 언덕을 꼭대기까지 경주였습니다.

물론... 거북이는 토끼를 따라잡을수 없었습니다.

토끼는 어느새 저만치 앞서가고 있었죠.

"거북이가 쫓아올까? 설마 포기하는건 아닐까?"

앞서가는 토끼는 달려가면서도 거북이만을 생각했습니다.

 

어느새 너무나 차이가 나버렸습니다.

토끼는 거북이를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무작정 기다릴수는 없었죠.

토끼는 길가에 누워 자는 척을 했습니다.

그리고는.... 거북이가 다가와 자신을 깨워주기를 바랬습니다.

그래서... 함께 달리기를 원했습니다.

둘이서.............

 

그 다음은 아시죠?

거북이는 길가에 잠든 토끼를 추월해서 경주에 이겼답니다.

그렇지만 모르겠죠...

잠든 척 누워있던 토끼의 눈물을......

 

경주가 끝나고..

거북이는 근면과 성실의 상실이 되었습니다.

반면 토끼는 자만과 방심의 낙인이 찍혀버렸죠.

그렇지만 토끼는 그 비난을 감수했습니다.

그렇게 해서라도.....

거북이가 기뻐하는 모습을 보고 싶었으니까요.

 

옛날옛날에 토끼와 거북이가 살았더래요.

거북이는 모르고 있었지만...

토끼는 거북이를 사랑했답니다.

 

 

그리고.. 그건 토끼 혼자만의 아픔이었답니다.

----카톨릭 굿뉴스---- 

사랑은 때때로 비난과 수모를 감수해야 하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슬픈것은 이러한 비난과 수모를 감내할 수 있는 사랑하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지요..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