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과 생강 2010. 11. 12. 11:24
반응형

돌연사의 연령이 점점 낮아지고 있다.
배가 나오는 것이 사회적인 관록이 아닌 자기관리의 실패와 게으름이라는 것이 이제는 하나의 정설이다.
운동은 이제 현대인의 삶에서 선택이 아닌 필수다.
식이요법은 부수적인 것이고 오직 스스로 땀을 흘리는 육체적인 움직임만이 삶속에 건강을 심어준다는 것은 이제 누구나 알수있는 사실이다.



그러나 이러한 운동의 경우에도 알고 있으면 편리한 몇가지 상식이 있다. 이를 토대로 일상의 계획을 세워보고 틈새시간을 이용해서 자신을 관리하는 지혜를 보이자.

같은 거리라면 달리는 것이 걷는 것보다 훨씬 칼로리 소모가 많으면 지방질을 없앤다...... 이는 거짓이다.
중요한 것은 거리이자 방법이 아니다.
관절이 안좋더라고 꾸준한 걷기를 통해서 충분히 몸매관리가 가능하다.

생각날때 하는 일주일의 한두번의 운동으로도 체력이 좋아지고 근육이 생길수 있다. ... 이 역시 거짓이다.

우리의 육체는 48시간~72시간이 지나면 과거의 운동행태는 망각되어진다고 나사연구진은 발표했다. 물론 안하는 것 보다는 낫겠지만, 정말효과를 보고 싶다면 최소한 주 3회운동은 해야 그 결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운동 후 체중이 줄어드는 것은 체중이 빠진것이다... 물론 아니다.
이는 단순히 수분이 빠진것이고 물을 마시면 원래의 체중으로 돌아온다. 물론 지속적인 운동을 통해서 지방을 태우는 것은 가능하지만, 이는 일시적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더욱 중요한 것은 생각이다.
노동을 하면서도 운동이라고 여긴다면 그 자체만으로 운동의 효과가 있고, 스스로 건강하다고 생각한다면 운동을 하면서도 덜 지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만일 운동할 시간이 없을 정도로 밤낮으로 몸을 움직이는 업종에 있다면 하는 일의 일부를 운동이라고 생각해보기 바란다.
운동과 유사한 신체효과가 있을 것이다. 

작은 실천과 자신에 대한 배려를 하지 못하는 사람이 다른 사랑에게 이러한 태도를 보인다는 것은 아이러니하다.
오늘 지금 이 순간 부터 우선 자신을 사랑하고 아끼고 소중히 하는 습관을 드리자.  삶이 달라질 것이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