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은 자신이 길들인 대로 자랍니다.

2009. 12. 30. 10:59계영배

미국의 한 작은 도시에 늘 자기만 알고 잘난 체하는 노신사 한 분이 있었답니다.  어느날 버스를 탔는데 마침 빈 좌석이 있어 가방을 옆자리에 두고 편히 가려고 하였습니다.  버스가 출발하기 직전 한 소년이 차에 올라와 그 할아버지 옆자리에 앉으려고, "이 가방 할아버지의 것이예요?"하고 여쭈었습니다. 노신사는 "이 가방은 친구의 것이란다."라고 대답했답니다.  그러자  이 소년은 "친구분이 차를 못탔으면 가방을 싣고 가서는 안되지요."라고 하면서 가방을 들어서 달리는 버스 창밖으로 집어 던지는 것 이었습니다. 할아버지는 어떻게 되었겠습니까?
--카톨릭 굿뉴스--

몸에 배어있는 접대용 멘트와 이기적인 생활방식이 우리를 더욱 우리답게 만듭니다. 자선과 나눔 그리고 배려는 가만히 있으면 자라는 것이
아닙니다. 성의를 주장하는 사람중에서 성의가 있어본적이 없는 사람이 대부분이고 왕년을 떠드는 액션맨 중에 왕년이 있었던 사람이 몇이나 되겠습니까...자신을 추스리고 닦는 자세는 그냥 생기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인  자기 성찰이 생활화 되어야만 가능하다는 생각을 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