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임종을 앞둔 늙은 스승이
마지막 가르침을 주기 위해 제자를 불렀다

스승은 자신의 입을 벌려 
제자에게 보여주며 물었다

"내 입안에 무엇이 보이느냐?" 
"혀가 보입니다"
"이는 보이지 않느냐?'
"스승님의 치아는 다 빠지고 하나도 남아있지 않습니다."
"이는 다 빠지고 없는데 혀는 남아있는 이유를 알겠느냐?"

"이는 단단하기 때문에 빠져버리고 
 혀는 부드러운 덕분에 오래 남아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스승은 고개를 끄덕이며 말했다.

"그렇다.부드러움이 단단함을 이긴다는 것.
이것이 세상사는 지혜의 전부이다.
이제 더 이상 너에게 가르쳐 줄 것이 없다.
그것을 명심하라."

2,600년 전 눈 내리는 추운 겨울날 아침, 
숲을 거닐고 있던 노자는 
주위에서 요란한 소리를 듣고 화들짝 놀랐다. 

어떤 연유인고? 하여 올려다보았더니 
굵고 튼튼한 가지들은 처음에는 점차 무거워지는 
눈의 무게를 구부러짐 없이 지탱하고 있었지만 
마침내는 그 무게를 감당하지 못하고 
요란한 소리를 내며 부러져 버렸다. 

반면 이보다 가늘고 작은 가지들은 눈이 쌓임에 따라 
자연스레 휘어져 눈을 아래로 떨어뜨린 후에 
다시 원래대로 튀어 올라 본 모습을 유지하는 것이었다.

"아하, 그렇구나. 형태를 구부러뜨림으로써 
변화하는 것이 버티고 저항하는 것보다 
훨씬 더 나은 이치로구나!"
이것이 바로 노자가 얻은 깨우침이었다.

자연을 보면  법칙이나 원칙이 있을까?

그것은 모두 인위적인 것이다. 
오로지 곡선이다.
때로는 돌아가고 구부러질 일이다.
<모셔온 글>
원칙이나 법칙은 가장 적을 수록 좋습니다.

인생의 원칙은 자신을 추스리고 스스로 다짐하는 정도가 가장 

이상적입니다.

 

이 이외의 것은 그저 그때 그때의 상황에 맞게 삶을 살아가는 

지혜로움일 것입니다.

최선보다는 차선을 통해서 삶의 가치를 증진시킵시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