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선택과 운명

 

미국의 한 감옥에서 있었던 일이다.
사형을 앞두고 있던 사형수가
신문 한 장을 손에 쥐고 하염없이
통곡하고 있었다.

신문에는 '미국 제22대 대통령 클리블랜드
취임' 이라는 제목이 크게 쓰여 있었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간수가 사형수에게 왜 그처럼 슬피 우느냐고 물었다.

사형수는 고개를  숙이며  말했다.

"클리블랜드는 나의 대학교 친구였습니다.
어느 날 수업을 마치고
교문을 나가려는데 클리블랜드가 함께 교회에 가 보자고 하며
제 손을 잡았습니다. 저는 친구를 비웃으며 손을 뿌리쳤지요.

클리블랜드는 수업이 끝나면 곧장 교회로 가는 것을 보았습니다.
저는 수업이 끝나면 학교 근처 선술집으로 달려갔습니다.
대학을 졸업할 때까지 이 일을 반복했습니다.

그런데 그때의 선택이
이렇게 우리의 운명을 갈라놓을 줄은 몰랐습니다.

클리블랜드는 대통령이 되었고,
나는 살인자가 되었습니다."

사형수는 오열했지만 이미 때가 늦었다.
인생은 기로에서 선택하는 것이다.
선택에는 책임이 따르기 마련이다.

바른 선택은 복되고,
잘못된 선택은 저주가 따른다.
 

- 생명의 삶 - 중에서

우리들의 삶은 항상 선택의 순간들로 이어져 있다.

선택은 항상 우리곁에 있다.

우리의 삶은 항상 기복이 존재하지만, 일정한 방향을 향해나아간다.

아주 작은 일상에서의 선택이 당신의 운명을 좌우하고 인생을 만들어간다. 세월이 지난 다음 우리는 알것이다.

돌아보면서 우리는 후회할지도 스스로 대견해할지 아직도 모르지만

중요한 것은 인생에서 사소한 것이 없다는 것이다.

순간순간의 선택이 

결국, 이 세상에서 마지막에 드러나는 결정된 인생의 

큰 그림의 부분이기 때문이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