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고금 2017. 10. 8. 22:33
반응형

길을 가다가 보면 의문이 생긴다.

이 길이 맞는가?

잘못된 길이 가다보면 한편으로 안심이 되기도 한다.

어... 많은 이들이 이길을 가고 있네..

혹시 이 길이 제대로 맞는 길이 아닌가..

선택은 당신의 몫이다.

누군가를 무엇인가를 탓할 필요는 없다.

다만, 신은 당신의 불안감과 의심을 종식시켜줄 사자를

다양한 형태로 보내주신다.

그러나 때로는 지치거나 힘든순간에도 위로자를 

보내주신다. 

그 위로자가 물론 인간이라는 보장은 없다.

위의 사진은 힘든 지리산등반길에서 만나 위로가 되었던 

너구리의 모습이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