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과 생강 2015. 4. 22. 11:34
반응형

 

호롱불 같은 사람이 되려무나



강원도 탄광촌에
한 소년이 살고 있었다.

어느 날 소년은 하루 종일 친구들과
뛰어 놀다 아름다운 빛을 내는
보석을 주웠다
날이 저물어 탄광에서 아버지가 돌아오자
소년은 자랑스랍게 보석을 내밀었다

'아빠, 이것 보세요. 예쁘죠?
놀다가 주웠어요
난 이런 보석 같은 사람이 될 거예요
늘 이렇게 반짝이는 보석 같은
어른 말이에요

그 말을 들은 아버지는 한참 동안
소년을 가만히
바라보더니 창가에 걸려 있는
호롱불 쪽으로 걸어가
성냥으로 불을 밝혔습니다

어두웠던 방이 환해졌습니다
아버지는 소년에게 호롱불을
보여주며 말했습니다
'얘야, 보석 같은 사람보다
이런 호롱불 같은 사람이 되려무나.'

소년은 바람만 불면 훅 꺼져 버리는
보잘것없는 호롱불 같은 사람이
되라는 아버지 말이
잘 이해되지 않아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었습니다.

그러자 아버지가 자세히 설명을 해 주었습니다
'아들아, 보석은 태양 아래서만
자신의 아름다움을 뽐낼 수 있단다

태양의 힘을 빌려 빛을 내는 건 참된 빛이 아니야
너는 이 호롱불처럼 세상이 어두울 때
제 몸을 태워 세상과 사람들의
가슴을 환하게 밝혀 주는 사람이 되거라.'


- 좋은 글 中에서 -


무엇인가에 의지해서

자신을 드러내지 말자.

회사나 집안, 때로는 친구나 학벌에 의지해서

자신의 가치를 평가받으려고 하지말자.

자신의 능력과 노력

그리고 의지를 통해서 자신의 존재감을 인정받자.

삶은 의외로 외롭지만, 그것은 무엇인가에 의지하려는

나약한 속성의 산물인 경우가 많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