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코의 일기 2017. 1. 30. 21:11
반응형

누코는 3살된 아주 팔팔한 사슴이다.

멋진 눈망울과 화려한 뿔을 지닌 멋쟁이 수컷 사슴이다.

오늘도 누코는 물을 먹으며 자신의 멋진 모습에 취한다.

그러나 불만도 여실히 드러난다.

털이 슝슝빠진 근육질만 덕지덕지 붙은 자신의 발이 못내 

못마땅하다. 항상 발과 다리가 좀 더 멋졌으면 하는 생각에

잠을 이루기도 힘들다.

영양분이 풍부한 맛있는 풀을 먹으로 이리저리 헤매는데 

오늘따라 먹잇감인 풀이 눈에 띄지 않는다. 

독초,독풀만 득실거린다. 

짜증이난 누코는 조금 더 자신의 있는 곳을 벗어나 동쪽으로

움직였다.

아니나 다를까... 맛있고 부드러운 풀들이 바람과 함께 누코의

미각과 후각을 자극했다. 

정신없이 풀을 먹고 있는데 갑자기 뒷덜미가 싸했다.

돌아보니 거대한 사자가 자신을 노려보고 있는 것이 아닌다.

생각할 겨를없이 누코는 전력으로 도망치기 시작했다.

사자도 놓치지 않고 누코를 쫓았다.

누코는 단단한 근육질 다리는 사자를 요리조리 잘 피하며, 

사자가 지치기를 기다렸다. 

조금 더 조금 더 힘을 내면서 네다리를 누코의 생명을 

지켜주었다.

그때 또 다른 사자가 앞을 가로막았다.

이제 두 마리의 사자를 뿌리쳐야 했다.

긴장한 누코는 순간적으로 가시덤불로 방향을 틀었다.

두 마라의 사자를 뒤로 하고 전력으로 질주했다.

그러다가 가시덤불이 조밀하게 된 곳에서 멈추고 말았다.

자신의 화려하고 멋진 뿔이 가시덤불에 걸려서 몸을 

움직일 수 없었기 때문이다. 

누코의 힘찬 두 다리가 아무리 용을 써도 가시덤불에 걸린 

뿔을 빼낼수가 없었다.

안타깝게도 이 순간 누코는 자신을 한심함을 한탄했다.

그러나 후회는 아무리 빨라도 늦은법.. 

오늘이 누코의 마지막 날 인 것이다.

반응형
posted by 계영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