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친구이니까요..우정의 진실된 모습

2009. 12. 12. 16:16동서고금

1970년 월남전이 한창이던 어느날 미국인 선교사들이 운영하는 한
고아원에 박격폭탄이 떨어졌다. 이웃 마을 사림들이 달려가
보니 이미 목숨을 잃은 선교사들 틈에 부상당한 아이들이 피를 흘리고 있었다.

 

미국인으로 구성된 의료진들이 아이들을 열심히 치료했으나 구급약과 의료시설은 턱없이 부족했다.

특히 피를 너무 많이 흘린
한 소녀에게 곧 수혈을 해야 했지만 보관된 혈액이 없었기 때문에 의사들과 간호사는 급한 나머지 각자의 피를
수혈하려고
했다.
그러나 소녀와 같은 혈액형을 가진 사람은 한 사람도 없었다.

 

궁리 끝에 한 의사가 건강한 아이들을 한자리에 모이게 한 후 어설픈
월남어로 헌혈할 사람은 손을 들라고 했다.

그러나 손을
드는 아이는 아무도 없었다. 하는 수 없이 의사가 강당에서 내려오려 할 때였다. 한 소년이 슬며시 손을 들었다.

다행히 소년은
소녀와 같은 혈액형이었다.

잠시 후 소년은 수혈을 받아야 할 소녀와 나란히 누웠다.
간호원이 소년의 팔에 주사 바늘을 꽂았을 때 소년의 눈가에선 눈물이
흘렀다.

소년은 피를 뽑는 동안 간간이 흐느끼기도 하였다. 이상하게 여긴
간호사와 의사들이 ’왜 그러느냐’고 이유를 물었지만
소년은 말을 못
알아듣는 것 같았다.

 

이내 소년은 큰소리로 울기 시작했다. 놀란 간호사가 영어를 할 줄 아는 월남인을 마을에서 데려왔다.

월남인은 소년과 몇
마디를 주고받더니 의료진을 향해 씨익 웃으며
이렇게 말했다.

"소년은 아마도 소녀에게 전부 피를 뽑아 주어야 한다고 생각했나
봅니다. 헌혈을 하면 곧 죽는다고 생각한 거죠. 그래서 울음을
터뜨렸구요."

 

그러자 한 의사가 서툰 월남어로 소년에게 ’죽을 줄 알면서 왜 손을
들었느냐’고 물었다. 소년이 소녀를 쳐다보며 말했다.

"얘는
내 친구니까요."  

---------------------------------------------
목숨이 아닌 돈 때문에 친구를 구렁텅이에 몰아넣고 우정이라는 미명은 서로에게 이익이 될 때만 유효한 인생들이 이 사회의 주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에게 아직 남아 있는 친구가 있다면 그 친구를 힘들게 하지마세요. 그 친구가 힘들어 한다면 자신이 다소 힘들더라도 그 짐을 나누어 들기 바랍니다. 어쩌면 그 친구가 당신을 친구라고 생각하는  이 사회의 오아시스인지도 모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