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계영배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사소한 것에도 감사하면서 자신의 삶을 천국으로 만드는 

이가 있는가 하면, 많은 것을 가졌음에도 갖지 못한 

몇가지에 집착해서 자신의 삶을 지옥으로 만드는 이도 있다.

진정 의미있는 삶과 행복이 곁들여진 삶을 위해서 우리는

원하는 가지수를 매일매일 줄여야 한다.

그러면 반사적으로 행복의 가지수가 늘어간다.

-----------------------------------------

 -어느 소박한 노인의 감사기도- 


1918년, 미국 미네소타 (Min neso ta)주 

보베이(Bovey)라는 작은 탄광 촌에서 사진관을 운영하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의 이름은 

에릭 엔스 트롬 (Eric Enstrom) 입니다. 


어느 날 아주 백발이 

성성하고 세상사에 몹시 지쳐 보이는,

 

야위고 남루한 한 노인이 보잘 것없는 

신발 털개를 팔러 왔습니다.


그 노인은 아주 초라한 모습으로 

사진관에 들어와 잠깐 쉬고자 했습니다.


몹시 시장했던지 

테이블 앞에 앉아 식사를 했습니다.


그런데 이 노인이 

소박한 빵과 스프를 앞에 두고 

감사 기도를 드렸습니다.  


사진사인 엔스트롬 씨는 

그 모습을 보고 큰 감동과 전율을 

느꼈습니다.


작은 것에도 하느님 아버지께 

감사 기도를 드리는 초라한 그 노인이 

큰 사람으로 보였습니 다. 


엔스트롬 씨는 

그 노인을 보며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이 노인은 

세상 적인 것들을 많이 갖지는 못했지만, 

다른 사람들보다 더 많은 것을 가졌구나. 

그는 감사할 줄 아는 마음을 가졌으니까.”  


비록 그 노인은 

가난하고 삶에 지친 모습이었지만, 


그의 소박 한 감사기도 속에서 

그 노인이 세상 그 누구보다 부유한 

사람임을 깨닫게 된 것입니다.  


그는 그 자리에서 

노인의 사진을 찍었습니다. 


그리고 나중에 이 흑백 사진을 보고 

엔스트롬 씨의 딸 로다 나이버그(1917~20 12)도 

큰 감동을 받아 이 사진을 유화로 

그렸습니다. 


그 작품이 바로 

‘감사 기도’하는 노인의 모습을 그린 

유화작품 ‘은혜 (The Grace)’입니다. 


엔스트롬씨는 이 사진을 통해 

당시 세계 제1차 대전으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많은 사람들에게 아직 감사할 것이 많이 남아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습 니다.  


그래서 이 사진을 미네소타 사진전에 출품하였습니다.


삶에 지친 노인!

이 빵 한 조각과 스프를 가지고도 

감사기도를 드리고 있는 이 그림은 미네소타 주의 사진으로 선정이 되었습니다. 


너무나 유명한 이 그림의 제목은 “The Grace”, 바로 “은혜” 또는 “감사의 기도”라고 합니 다. 


세상의 시각으로 보면 

우리는 작은 것에 감사하기 어렵습니다.


그러나 믿음의 사람들은 다릅니다.

가난해도 어려워도 늘 감사할 수 있습니다. 


그런 사람이 복된 사람입니다. 
지금 우리는 과연 무엇으로 감사하고 

있습니까? 


우리가 많이 갖으면 감사할 수 있을까요? 

세상에는 남들 보다 많이 갖고도 

감사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습니다. 


우리가 남들보다 성공하고 잘 나가면 

감사할 수 있을까요? 


실제로 그렇지 못한 사람들이 더 많습니다.  


감사는 결코 그리 거창한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남들보다 더 큰 것을 받아야만 감사한다면, 너무도 특별 하고 엄청난 것을 

누릴 때만 감사한다면, 우리에게는 놀라운 

기적 같은 것은 일어나지 않습니다.  


이 그림에 나온 백발의 노인처럼 

내가 받아 누리고 있는 작은 것들에 대해 

감사부터 하면 어떨까요? 




티스토리 툴바